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4093 0112020071361404093 01 0101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42955648 false true true false 1594616028000 1594616413000

'미투 촉발' 서지현 "감당 못할 메시지 쏟아져 숨 쉬기도 어렵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서지현 검사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 검사/사진=홍봉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인권 문제에 목소리를 내왔던 서지현 검사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 검사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왜 침묵하느냐는 지적에 "한마디도 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토로했다.

서 검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 역시 인권변호사로서 살아온 고인과 개인적 인연이 가볍지 않았다"며 "애통하신 모든 분들이 그렇듯 개인적 충격과 일종의 원망만으로도 견뎌내기 힘들었다"고 썼다.

그는 "그런데 개인적 슬픔을 헤아릴 겨를도 없이 메시지들이 쏟아졌다"며 "함께 조문을 가자, 함께 피해자를 만나자, 네 '미투' 때문에 사람이 죽었으니 책임지라, 네 '미투' 때문에 피해자가 용기냈으니 책임지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서 검사는 "한 마디도 입을 뗄 수가 없었다. 숨 쉬기조차 쉽지 않았다"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 말하는 분도, 피해자 옆에 있겠다 말하는 분도 부러웠다"고 호소했다.

이어 "그 부러움조차 허용되지 않은 채 메시지는 더더욱 쏟아졌다"며 "어떤 분들은 고인에 대한 기본 예의도 없이 무죄추정의 원칙도 모르고 명복을 빌 수 있는 게 부럽다는 소릴 하냐고 실망이라 했다"고도 했다.

서 검사는 "저에게는 그리 저를 욕할 수 있는 것조차 얼마나 부러운 것인지 알지 못한 채"라며 "어떤 분들은 입장 바꿔 네 가해자가 그렇게 됐음 어땠을지 상상해보라고 했다. 제가 그런 경우를 상상 안 해봤겠냐"고도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 상상으로 인해 심장이 곤두박질치고 대책 없이 떨리고 그런 상황이 너무 거지 같아 숨이 조여드는 공황장애에 시달려보지 않았을까 봐, 이 일이 어떤 트리거가 됐는지 알지 못한 채"라고 덧붙였다.

서 검사는 "정치인도 국가기관도 아닌 제가 감당해야 할 일들은 언제나 예상을 뛰어넘었다"고 했다.

그는 "저 자신의 송사조차 제대로 대응할 시간적, 정신적 능력마저 부족함에도 억울함을 도와달라 도착하는 개인 메시지는 대부분 능력 밖에 있었고 돕지 않았다는 이유로 비아냥을 받고 의절을 당하기도 하고 성직자의 부탁을 거절 못 해 가졌던 만남으로 지탄을 받고 언론사와 분쟁을 겪기도 했다"며 "능력과 분수에 맞지 않게 너무 많은 말을 해온 것 같다"고 후회하기도 했다.

서 검사는 "제가 기적처럼 살아남았다는 것이 제가 가해자와 공범들과 편들 위에 단단히 자리 잡고 서서 권력을 누리겠다는 것이 아니라 죽을 힘을 다해 위태위태 매달려 있다는 것을 다른 이들이 다 알지 못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겠죠"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힘들다는 말하려는 것도, 누굴 원망하려는 것도 아니다"며 "많은 기대를 해주시는 분들께 송구스럽게도 도져버린 공황장애를 추스르기 버거워 여전히 한마디도 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서 검사는 "이 와중에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를 위험하게 하면 저도 위험해질 거라는 경고인지 걱정인지 모를 메시지, 기자들의 취재요청 등 모든 것은 제가 자초한 일이고 제가 감당해야 할 몫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안타까운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한마디도 할 수 없는 페북은 떠나있겠다"며 "참으로 세상은 끔찍하다"고 덧붙였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