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4264 0032020071361404264 05 0509001 6.1.16-RELEASE 3 연합뉴스 59715843 false true true false 1594616312000 1594633122000

박현경, 20세 동갑 임희정과 '폭우 속 연장전' 승리…시즌 2승(종합)

글자크기

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우승, 시즌 상금 4억5천만원 선두 도약

연합뉴스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박현경 우승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13일 부산 기장 스톤게이트 CC에서 열린 KLPGA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우승한 박현경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2020.7.13 kangdcc@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박현경(20)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 10억원) 우승을 차지했다.

박현경은 13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임희정(20)과 연장 대결을 벌인 끝에 시즌 2승 고지에 선착했다.

원래 이날 3라운드 경기가 열릴 예정이었으나 12일 오후부터 내린 많은 비 때문에 3라운드가 취소됐고, 2라운드까지 13언더파 131타로 공동 선두였던 박현경과 임희정이 16, 17, 18번 홀에서 3개 홀 플레이오프를 벌여 우승자를 정했다.

나란히 2000년생 동갑인 둘의 맞대결로 관심을 끈 이날 연장전에서 16, 17, 18번 홀은 모두 파로 비겼고, 결국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승부가 날 때까지 계속 연장전을 이어가게 됐다.

18번 홀 서든데스 첫 홀까지 버디로 승부를 내지 못한 둘은 18번 홀 서든데스 두 번째 홀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박현경이 약 135m 거리를 남기고 시도한 두 번째 샷을 홀 약 1m도 안 되는 곳에 공을 보낸 반면 임희정은 115m 거리에서 시도한 두 번째 샷이 홀에서 12m 거리에 떨어져 승부의 윤곽이 드러났다.

임희정의 긴 버디 퍼트는 오른쪽으로 휘었고, 박현경이 짧은 버디 퍼트를 넣으며 약 1시간 30분이 걸린 연장 승부를 마무리했다.

박현경은 이에 앞서 3개 홀 연장전의 마지막 홀인 18번 홀에서 먼저 2.5m 버디 기회를 잡았으나 약간 짧았고, 서든 데스 첫 번째 홀에서도 약 3.5m 버디 퍼트를 먼저 넣고 승기를 잡았지만 임희정 역시 비슷한 거리의 버디로 응수하며 승부가 길어졌다.

프로 2년 차인 박현경은 올해 첫 대회로 열린 5월 KLPGA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을 가장 먼저 달성했다. 우승 상금 2억원을 받은 박현경은 시즌 상금 4억5천75만원으로 상금 선두가 됐다.

박현경은 5월 KLPGA 챔피언십에서도 3라운드까지 임희정에게 3타 차 공동 2위였으나 마지막 날 챔피언 조에서 임희정과 동반 플레이를 하면서 프로 첫 우승을 역전승으로 장식한 바 있다.

또 지난해 나란히 신인이었던 임희정과 두 차례 챔피언조 경기에서 모두 임희정에게 우승컵을 내줬던 아픔을 올해 두 차례 맞대결에서 갚으며 대회 최종일 챔피언조 맞대결 성적도 2승 2패, 균형을 맞췄다.

지난해 3승을 따낸 임희정은 올해 첫 우승 기회를 다음으로 넘겨야 했다. KLPGA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준우승만 두 차례 하게 됐다.

KLPGA 투어는 2주를 쉬고 30일 개막하는 제주삼다수 마스터스로 시즌 일정을 이어간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