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7216 0432020071361407216 02 0201001 6.1.14-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20299000 1594620371000

박원순 고소인 "제 존엄성 해친 분이 스스로 인간 존엄 내려놔"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는 오늘(13일) 기자회견에서 그간 자신이 겪은 고통과 사과 없이 극단적 선택을 한 박 시장에 대한 심경을 밝혔습니다.

A씨는 오늘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이 대독한 서신에서 "용기를 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를 받은 날, 저의 존엄성을 해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놓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죽음, 두 글자는 제가 그토록 괴로웠던 시간에도 입에 담지 못한 단어"라고 했습니다.

A씨는 "많은 분들에게 상처가 될지도 모른다는 마음에 많이 망설였다"며 "그러나 50만 명이 넘는 국민들의 호소에도 바뀌지 않는 현실은 그때 느꼈던 위력의 크기를 다시 한번 느끼고 숨이 막히게 한다"고 썼습니다.

A씨는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없고 약한 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다. 안전한 법정에서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 지르고 싶었다"며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다. 용서하고 싶었다.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고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 싶었다"고 적었습니다.

A씨는 "진실의 왜곡과 추측이 난무한 세상을 향해 두렵고 무거운 마음으로 펜을 들었다"며 "저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나. 하지만 저는 사람이다. 저는 살아있는 사람"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긴 침묵의 시간, 홀로 많이 힘들고 아팠다"면서 "더 좋은 세상에서 살기를 원하는 것이 아니다.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고 했습니다.

A씨는 "저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너무나 실망스럽다"며 "아직도 믿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저와 제 가족의 고통의 일상과 안전을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서신을 맺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