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7628 0232020071361407628 03 0304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21015000 1594621024000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라면먹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재계 총수라는 권위를 내려놓고 기업의 사회적 가치 홍보맨을 자청하고 있다. 최 회장은 13일 사내 방송에 출연해 양은냄비에 라면을 끓여 먹었다.


최 회장은 파를 썰어 넣고 계란은 노른자와 흰자를 분리해서 넣었다. 라면 파트너로 열무김치를 택했다. 최 회장은 남은 국물을 '원샷'으로 마무리했다. 이때 자막이 흘렀다. '환경을 생각한다면, 음식물을 남기지 맙시다.'


최 회장이 사내 연중 최대 행사인 SK이천포럼(8월 예정)을 홍보하기 위해 직접 나선 것이다. 이천포럼은 경제, 산업, 기술 분야 등에서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SK의 미래를 모색하는 장이다.


이날 라면 먹방은 SK이천포럼 전에 온라인에서 서브(sub)이천포럼이 펼쳐지는데 최 회장이 구성원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나선 것이다. 이천포럼에 앞서 서브포럼을 통해 각종 이슈에 대한 이해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보고 마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처럼 구성원들의 관심을 끌었다는 해석이다.


일회성도 아니다. 앞서 지난달 25일 최 회장은 SK이천포럼을 앞두고 행사 홍보 아이디어 회의 중인 회의실 안으로 불쑥 들어와 "직접 유튜브를 통해 이천포럼을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실제 최 회장은 한 직원과 팔을 머리 위로 들어 손하트를 만들었다. 이 영상에는 '최태원 클라쓰'라는 제목이 달렸다.


'최태원 클라쓰'는 단 건으로 끝나지 않았다. '사회적 가치 측정(SV Account)을 몸으로 설명하라'는 미션에 옷을 벗으려는 모습을 해 사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최 회장은 유명 광고문구를 패러디해 "이거 참 좋은데 표현할 수가 없네"라고 말하는 등 이른바 'B급 감성'으로 SK직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