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9711 1192020071361409711 02 0201001 6.1.16-RELEASE 119 연합뉴스TV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94623503000 1594623519000

신규 확진 62명…해외유입 43명으로 급증

글자크기
신규 확진 62명…해외유입 43명으로 급증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60명대로 늘어났습니다.

수도권과 광주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자는 석 달 보름 만에 가장 많았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어제 62명 추가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1만3,479명으로 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가 60명대를 기록한 건 지난 7일 63명 이후 닷새 만입니다.

신규 확진자 62명 가운데 43명이 해외에서 유입됐습니다.

18명은 입국자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25명은 입국 후 격리 중에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같은 해외유입은 석달 보름 만에 가장 많은 수준으로, 국내 지역사회 신규 감염자 19명의 두 배가 넘습니다.

정부는 이같은 해외유입 환자 급증과 관련해 "입국자들은 2주 동안 격리가 의무화돼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도 방역조치를 강화했습니다.

오늘부터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방역 강화 대상 4개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코로나19 유전자 검사의 음성 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했습니다.

또 항만을 통해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 선원은 14일간 임시생활시설에 격리하도록 했습니다.

한편 지역사회 신규 감염자는 19명으로, 모두 수도권과 광주에서 나왔습니다.

경기 광명에서는 확진자가 들른 수내과의원 인공신장실에서 치료를 받은 환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이들의 가족 2명도 양성이 나와 관련 확진자는 모두 5명이 됐습니다.

광주에서는 일곡중앙교회 관련 1명, 배드민턴 클럽 관련 2명, 휴대전화 매장 관련 2명의 확진자가 새로 발생했습니다.

이들 모두 방문판매 모임발로 분류돼 관련 누적 확진자는 140명이 됐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