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0178 0962020071361410178 06 0603001 6.1.15-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624089000 1594624105000 related

'청량마녀' 선택한 여자친구, 이들의 변신을 옳았다[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여자친구의 변신을 옳았다.

걸그룹 여자친구가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새 미니앨범 ‘回:Song of the Siren’(회:송 오브 더 사이렌스)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Apple’ 무대를 공개하며 가요계 복귀를 알렸다.

‘Apple’은 지금까지 여자친구가 보여 준 음악 스타일과는 전혀 다른 콘셉트의 곡으로 ‘파워 청순’, ‘격정 아련’이라는 표현으로 독보적인 색깔을 보여 주었던 여섯 멤버는 ‘청량 마녀’로 변신했다. 비단 음악 뿐만 아니라 스타일링에서도 여자친구는 기존에 볼 수 없는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며 또 다른 매력을 장착했다.

이날 소원은 “변화에 대한 고민을 늘 해왔다. 미묘한 변화가 아니라 정말 ‘새롭다’고 할만한 변화가 있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멤버와 회사분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 무대 위 달라진 모습에 놀랄 팬분들이 조금은 걱정됐지만 다양한 색을 가지고 있는 팀이라는 걸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유주도 “변화에 대한 갈망은 늘 있었다. 외면적인 부분 뿐 아니라 또 다른 모습, 이야기를 들려드리기 위해 곡 작업에도 참여했다”면서 “콘셉트와 색의 변화가 있어서 곡의 해석이나 안무의 디테일을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예린 역시 “눈빛과 제스처를 기대해줬으면 좋겠다. 우리의 노력을 눈 여겨서 봐 주셨으면 한다. 여자친구의 새로운 모습이 있는데 역시 ‘여자친구는 믿고 보고 들을 수 있다’고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이번 앨범은 전작 ‘回:LABYRINTH’(회:라비린스)에 이은 회(回)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로,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았다. 옳다고 믿었던 길을 선택했지만, 다른 길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 줄 예정이다.

특히 여자친구는 트와이스, 레드벨벳, 블랙핑크 등과 함께 가요계를 대표하는 걸그룹으로 대형 기획사가 아닌 조건에서도 대세로 거듭난 좋은 모델이었다. 중소기획사 쏘스뮤직은 독보적인 콘셉트와 남다른 기획력으로 여자친구를 키워냈고, 이제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만나 시너지르내고 있다. 이번앨범은 방시혁 프로듀서를 필두로 피독(Pdogg), 프란츠(FRANTS) 등 빅히트 프로듀서 군단이 프로듀싱 전면에 나서 여자친구의 변화에 힘을 실어줬다.

타이틀곡 ‘Apple’의 작사, 작곡을 참여한 은하는 “방시혁 피디님의 도움 속에서 내가 만든곡이 반영되서 신기했다”며 미소지었다. 유주는 “앨범의 전체 분위기와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서 도움이 많이 됐다”며 고마움을 전했고 신비도 “여자친구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깊게 이야기해주셨다”고 입을 모았다.
스포츠서울

2015년 ‘유리구슬’로 가요계 데뷔한 여자친구는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너 그리고 나’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대세 걸그룹으로 도약했다. 2017년 이후에도 ‘핑거팁’, ‘귀를 기울이면’, ‘여름비’, ‘밤’, ‘열대야’ 등을 통해 ‘갓자친구’로서 명성을 이어갔다. 빅히트 합류 후 지난 2월 미니앨범 ‘회:라비린스’을 지난 2월 발표하며 새로운 서사와 세계관을 시작했고 이번 ‘회:송 오브 더 사이렌스’를 통해 본격적인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엄지는 “매 앨범을 낼 때마다 저희의 성장도 스며든다. 회 시리즈는 여자친구가 처한 현실의 반영이다. 사랑 받는 기존 콘셉트를 고수할 지 변화를 할지 선택해야 했다. ‘회: 라비린스’부터 선택의 기로에 서 있는 것을 표현했다면 이제는 선택에 순간은 끝났지만 그 대가와 유혹에 흔들리는 모습을 담았다”고 알렸다.

소원 “이번에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려서 어깨가 무거웠다. 새로운 이야기를 들려두리기 위한 책임감이 더 컸다. 새로운 콘셉트도 잘 소화해낼 수 있구나 하는 것도 보여드리고 싶다. 어느하나 놓치기 싫어서 열심히 노력했다.”고 입을 모았고 은하 역시 “우리의 또 다른 색을 추가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hongsfilm@sportsseoul.com

사진|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