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1264 0522020071361411264 01 0103001 6.1.14-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626000000 1594626099000

주호영 "박원순 사태, 덮으려 하면 커져…진실 밝히겠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다 원내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장 비서실 문제에 관해서 제보가 들어와 있다"며 "이 문제에 관해서 은폐하거나, 왜곡하거나, 덮으려고 하면 더 큰 사건이 될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신진보훈 토론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의 선진보훈 정책과 보상 지원 확대 방안' 정책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0.07.13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A씨는 이날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가 있는 사건이다'는 말을 하게 될 시점이라고 생각했다"며 "확산되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중단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경찰청, 서울시 뿐만 아니라 정부, 정당, 국회도 책임있는 차후 계획을 밝혀주길 촉구한다"고 했다. 외부의 압력에 있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청와대 등 어디에서도 압박을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해 "기자회견 내용을 자세히 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그 분이 그런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지자체장이 저렇게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데 대해서 뭔가 곡절이 있을 것"이라며 "그 문제점이 무엇인지 국회 차원에서 철저히 챙기는 과정을 반드시 거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피고소인 측에서 고소장 내용과 수사가 알려져서 증거를 인멸할 기회를 준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는 질문에 "수사상황이 보고되고 상부를 거쳐서 피고소인에게 전달된 흔적들이 있다. 그렇지 않아도 (박원순 시장의) 장례절차가 끝나면 그런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살펴볼 계획"이라며 "만약 사실이라면 공무상 비밀누설일 뿐 아니라 범죄를 덮기 위한 증거인멸교사와 같은 형사적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철저히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서울시장 비서실의 문제에 관해서 저희들에게도 제보가 들어와 있다"며 "피해 여성이 제기하는 문제상황을 보면서 저희들도 받은 제보를 토대로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진실을 있는대로 밝히고 책임져야 할 사람은 엄벌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