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4727 0562020071361414727 05 0506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594637043000 1594640640000

‘징계 완화’에 한숨 돌린 맨시티…‘경쟁자 컴백’에 한숨 쉬는 손흥민의 토트넘

글자크기

유럽연맹의 ‘FFP 제재’ 탓 UEFA 대회 2년 금지

스포츠중재재판소 기각…벌금도 1000만유로로

유로파리그·UCL행 길 열리고 선수 유출도 막아

손흥민의 토트넘 등 ‘반사 이익’ 기대 팀은 울상

세계일보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축구팀 맨체스터 시티의 홈구장인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 맨체스터=EPA연합뉴스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축구팀 맨체스터 시티에 대한 징계를 완화했다. 맨시티는 유럽축구연맹(UEFA)에서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위반으로 중징계를 받은 바 있다.

CAS는 유럽축구연맹(UEFA)이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위반으로 맨시티에 내린 징계를 13일 기각했다. “맨시티가 스폰서 수익을 조작한 일은 없으며, UEFA 당국에 협조를 하지 않은 것”이라는 이유다.

이에 따라 맨시티에 내려진 향후 두 시즌 UEFA 주관대회 참가 금지는 철회됐다. 벌금도 3000만유로(약 408억원)에서 1000만유로(약 136억원)로 줄었다.

맨시티는 이번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출전길이 열리는 등 한숨 돌렸다.

맨시티 출전 금지로 반사이익이 예정됐던 경쟁팀들은 불편한 기색이다.

손흥민(28)의 토트넘은 유로파리그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맨시티에 대한 징계가 확정될 경우 7위만 되어도 진출할 수 있었지만, CAS의 결정으로 험난해졌다.

세계일보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 AFP연합뉴스


토트넘은 유로파리그 진출을 위해 이제 7위가 아닌 6위까지 올라가야 한다. 6위 울버햄튼(승점 55)과 승점차는 3점이다. 남은 3경기를 모두 이기고 다른 팀의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이날 아스널에 2 대 1로 승리한 토트넘은 14승 10무 11패에 승점 52점을 기록하며 아스널을 제치고 리그 8위가 됐다.

UCL은 리그 4위까지 나갈 수 있어 이번 처분과 관계없이 토트넘에는 사실상 불가능한 길이다. 리그 2위인 맨시티는 이제 유로파리그도 UCL도 여유롭게 출전을 준비할 수 있는 좋은 상황이 됐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