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9492 0442020071461419492 06 0602001 6.1.15-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true true 1594683011000 1594689134000 related

조권 "어머니 피부암 투병…김혜수 경제적 도움 받아"

글자크기
SBS funE

[SBS funE | 김지혜 기자] 가수 조권이 배우 김혜수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조권은 지난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김혜수를 "인생의 멘토 같은 분"이라고 언급했다.

두 사람은 과거 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그 이후에도 김혜수는 조권의 뮤지컬을 챙겨볼 정도로 후배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조권은 "저를 보실 때마다 멋진 사람이라고 늘 말해주신다. '권이가 다 했으면 좋겠다, 행복했으면 좋겠다, 널 항상 지지할 거야' 하시더라"고 말하며 큰 힘이 되어주는 존재라고 표현했다.

정신적, 물질적으로 도움을 줬던 일화도 공개했다. 조권은 "군생활 중에 갑자기 어머니가 흑색종 암이라는 피부암에 걸리셨다. 엄지발가락부터 시작됐는데 자대 배치 직후에 연락이 온 거다"고 입을 열었다.

당시를 떠올리며 "멘탈이 무너졌다. 군대에서 나가지도 못하고 해 드릴 수 있는 게 없더라"며 "엄지발톱에 암세포가 생겨서 그 부분은 어쩔 수 없이 절단해야 한다더라. 군대를 포기하고 싶었다"고 회상했다.

조권은 "그때 김혜수 누나가 어머니 아프신 거 도와주시고, 제게 신경 쓰지 말고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만 전역해라 하셨다. 꼭 껴안아 주시면서 누나가 울려고 하시더라"며 김혜수가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사실을 털어놔 감동을 선사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