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9908 0432020071461419908 05 0501001 6.1.16-RELEASE 43 SBS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4684183000 1594684206000

류현진, 홈구장서 첫 청백전 소화…5이닝 1실점 쾌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프로야구 토톤토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홈구장에서 치른 첫 청백전 등판에서 만족할 만한 구위를 선보였습니다.

류현진은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청백전 선발 투수로 등판해 5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솎아내며 4피안타로 1실점(1자책점) 했습니다.

투구 수는 59개였으며 이 중 40개는 스트라이크였습니다.

현지 매체 토론토 선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 시즌 포기를 고민하기도 했다"며 "토론토에서는 팀의 철저한 관리로 안전하게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 FA 신분으로 토론토와 4년간 8천만달러에 계약을 한 류현진은 코로나19 여파로 그동안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최근 캐나다 당국은 토론토 선수단에 격리 기간 없이 홈구장 훈련을 허가했고, 류현진은 선수단과 함께 토론토에 입성했습니다.

류현진이 로저스센터 마운드에서 실전 투구를 한 건 이적 후 처음입니다.

다만 류현진이 정규시즌에도 토론토에서 공을 던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토론토 구단이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홈 경기를 개최하기 위해선 원정팀의 격리 기간을 해제하는 캐나다 당국의 특혜가 필요한데, 캐나다 정부는 아직 어떤 결정도 내리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토론토는 모든 가능설을 열어두고 대체 홈구장 후보지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희돈 기자(heedon@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