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20603 0522020071461420603 01 0103001 6.1.15-RELEASE 52 뉴스핌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685460000 1594685573000

김기현 "박원순 성추행 의혹, 특검 추진해야"..."휴대폰 압수수색도 필요"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이 14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미투(나도 당했다·Me too)' 의혹에 대한 특검 또는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박 시장의 휴대폰 압수수색이 필요하다"며 "가장 정확한 자료가 거기에 남아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스핌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사진=뉴스핌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의원은 "고소인(서울시장 비서실 근무 여직원)이 고소장을 내고, 변호사는 수사 기밀을 잘 지켜달라고 경찰에 부탁했는데 피고소인(박원순 시장)에게 전달됐다고 하니 의문이 생길 수밖에 없다"며 "거대 권력의 개입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개입이라는 강력한 의혹이 있으니 보나마나 덮을 것"이라며 "여야가 합의해 특검을 추진하거나 국회 차원에서의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박 시장의 '미투' 파문에 서울시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막강한 권한에 의해 많은 것이 눌려져 있는 것이 보편적인 사실"이라며 "(서울시장) 비서실에 있는 여비서가 4년간 지속적으로 성폭력을 당했다고 호소했는데 덮은 것이라면 공무원이 직무를 제대로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자료 제출에도 의혹을 제기했다. 이 후보자 아들의 스위스 유학자금 문제와 군 면제 의혹 등을 다시 거론한 것.

김 의원은 "스위스 유학자금 문제 뿐 아니라 유학을 가게 된 과정에서 이상한 측면이 있다"며 "이 후보자의 아드님이 파주 타이포그래피배곳이라는 교육부 미인가 학교를 다녔다. 스위스 유학을 마쳤다면 그 과정이 정당했는지, 법적 제도상 가능한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스위스 바젤은 생활비가 매우 비싼 곳"이라며 "그 지역에서 유학을 마쳤다면 학비와 생활비가 많이 들었을텐데 어떻게 마련했나"라며 "이 기간 이 후보자의 재산은 6억원 정도가 늘었으니 이 부분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 후보자 아들의 군 면제 의혹에 대해서도 "점차 척추가 굳어지는 강직성척추염 진단을 받고 군 면제가 됐는데 이 후보자의 선거운동을 지원했다. 레이싱용 카트를 능숙히 움직이는 동영상과 맥주박스를 들고 이동하는 동영상도 확인했다"며 "척추 질병이 심한 분이 과연 이럴 수가 있나. 아빠찬스 또는 엄마찬스 의문이 있다"고 덧붙였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