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30101 0432020071461430101 04 0401001 6.1.15-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01955000 1594702100000

홍콩 야권 예비선거서 '조슈아 웡' 등 젊은 반중 후보 약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9월 홍콩 입법회 선거에 출마할 야권 단일후보를 정하는 예비선거에서 조슈아 웡 등 반중 성향이 강한 젊은 후보들이 약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치러진 이번 예비 선거에 61만 3천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주최 측이 59만여 명이 참여한 모바일 투표 결과를 분석한 결과 민주당, 공민당 등 홍콩의 전통 야당이 아닌 '본토파'로 불리는 반중 성향이 강한 젊은 후보들이 약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본토파는 홍콩인이 태어난 땅, 본토의 홍콩의 자치를 중요시한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2014년 '우산 혁명'의 주역 조슈아 웡은 카오룽이스트 지역에서 1위를 차지했고, 지난해 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한 재야단체인 민간인권전선의 지미 샴 대표는 카오룽웨스트 지역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반면 홍콩 최대 야당인 민주당 현역 의원인 헬레나 웡은 카오룽웨스트 지역에서 7위에 그치는 등 이번 예비경선에서 전통 야당 출신 후보들은 열세를 면치 못했습니다.

이처럼 지난해 홍콩 시위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반중 성향의 젊은 후보들이 약진한 것은 지난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 홍콩보안법에 대한 반감을 반영한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야권 예비선거의 흥행 돌풍과 반중 후보의 약진에 당황한 친중파 진영은 예비선거가 홍콩보안법 위반이라며 공세에 나섰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경희 기자(kyung@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