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33715 0232020071461433715 08 0801001 6.1.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07203000 1594707238000

한성숙 대표 "데이터 기반으로 사회 발전에 기여"(상보)

글자크기

"AI로 분석한 데이터, 클라우드로 공개할 것"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진규 기자]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4일 그동안 축적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공적인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진행된 제7차 비상경제회의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온라인으로 참여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화상 연결로 청와대 대신 강원도 춘천 '각' 데이터 센터 서버실에서 디지털 뉴딜에 대한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네이버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소상공인과 사회 초년생을 위한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잘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데이터의 가능성과 소중함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기에 데이터를 통해 사회 발전에 기여하겠다"며 "인공지능(AI) 기술로 분석한 다양한 데이터를 클라우드를 통해 공개하려 한다"고 했다. 이어 "데이터가 AI 연구와 여러 산업에 자유롭게 활용돼 우리나라 4차 산업 혁명의 마중물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소상공인과 창작자를 위해 더 쉽고 편리한 플랫폼을 만들고 스타트업 투자와 온라인 창업, AI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지원에도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한 대표는 춘천 데이터 센터에 대해선 "지난 20년간의 네이버 이용자들 일상 기록과 다양한 정보가 모여 있는 커다란 '데이터 댐'"이라며 "수백 년 동안 팔만대장경을 보존하고 후대에 지식을 전달한 '장경각'에서 각이라는 이름을 따왔다"고 소개했다.


그는 아울러 "이곳에 모인 데이터는 네이버 온라인 가게인 '스마트스토어'에서 물건을 파는 전국의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며 "AI 기술을 활용해 소상공인들께 빅데이터 기반의 통계 도구를 제공하면서 사업자들의 매출이 점점 늘어나면서 새로운 일자리까지 만들어지는 긍정적 흐름이 생겨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제 인터넷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상권은 전국으로 확장됐고, 국내를 넘어 해외까지 가능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밖에도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에 대해 "글로벌 경쟁에서 앞서나갈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새로운 정책과 제도를 만들어줄 것을 기대한다"며 "국민과 정부, 기업이 한 마음으로 힘을 모은다면 디지털 강국은 꿈이 아니라 우리의 현실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진규 기자 jkm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