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1073 0562020071461441073 02 02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61429503 false true false false 1594721764000 1594731605000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본격 재수사

글자크기

17일 부친 고소·고발인 신분 조사

조사내용 토대 손씨 피의자 소환

세계일보

세계 최대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인 손정우 씨가 지난 6일 오후 미국 송환 불허 결정으로 석방돼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세계 최대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W2V) 운영자 손정우(24)씨의 범죄수익은닉 관련 혐의에 대해 경찰이 추가 수사에 본격 착수한다.

14일 경찰·법조계 등에 따르면 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오는 17일 오후 2시 손씨의 아버지(54)를 고소·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고소·고발 경위와 사실관계 등을 살필 계획이다. 경찰은 손씨 부친에 대한 조사 내용을 토대로 조만간 손씨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앞서 손씨의 아버지가 고발한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사건을 지난 8일 경찰청 사이버수사과와 협의해 수사 중이다. 손씨 아버지는 지난 5월11일 아들의 미국 송환을 막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손씨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사문서위조·위조사문서행사 등의 혐의로 고소·고발한 바 있다.

손씨 아버지는 아들에 대한 고소·고발을 취하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재수사의 핵심인 범죄수익은닉 관련 혐의 이외에 일부 혐의는 취하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