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3263 0042020071461443263 01 0101001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4731391000 1594731846000

'박원순 의혹' 통합당, 검찰 수사 촉구...민주당 여성 의원단 "서울시 자체 조사"

글자크기

미래통합당, '박원순 의혹' 검찰 수사 촉구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단 "서울시 자체 조사"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미래통합당이 검찰 수사까지 촉구하며 압박에 나섰습니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피해 호소 여성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면서 서울시 자체 진상조사가 진행되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이해찬 대표가 직접 나서 다시 한번 공식 사과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 박원순 시장의 영결식이 끝난 다음 날, 미래통합당은 곧바로 성추행 의혹을 집중적으로 들고 나왔습니다.

진상을 명확히 규명하지 않으면 권력형 성범죄가 근절되지 않을 것이라며 수사 기관이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수사는 박 시장에 대한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한 경찰 대신 검찰이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경찰은) 사건을 더이상 가지고 있지 말고 조속히 검찰로 송치하기 바랍니다. 검찰은 특임검사를 임명하거나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서 성추행 사건의 진상도 명백히 밝혀야 할 뿐만 아니라….]

수사 대상은 고소인의 피해 호소를 서울시가 묵살 했는지, 고소 사실이 곧바로 박 시장 측으로 흘러 들어갔는지가 되어야 한다고 명확히 했습니다.

영결식이 끝난 뒤 이해찬 대표의 사과 입장을 전한 민주당은 당 차원의 공식 대응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내 여성 의원들은 서울시 차원의 자체 진상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피해 호소 여성의 도움 요청을 묵살했다고 한 만큼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위원회를 꾸려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러면서 피해 호소 여성에 대한 보호 조치가 병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선 당 차원의 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박용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 중) : 당은 당대로 서울시는 서울시대로 할 일이 있다고 보거든요. 일단 저는 당 차원의 진상파악과 대책 마련이 있어야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 거라 이렇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현재 지도부는 당 차원의 조사는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진상 조사는 필요하다고 본다면서도 내밀하게 이뤄진 사건인 만큼 주장은 들을 수 있지만 수사권이 없는 정당이 그 주장을 조사할 수는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어려움을 토로했습니다.

방식에 있어 차이가 있긴 하지만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는 데 여야의 이견은 없습니다.

7월 국회가 열리면 구체적인 방식을 놓고 여야 사이에 격론이 예상됩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