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4491 0042020071561444491 02 0201001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4752270000 1594752488000

서울시 젠더특보, '성추행' 고소 당일 관련내용 보고

글자크기

박 시장 성추행 피소건 사전 인지 논란

서울시 젠더특보, 박시장 관련 사실 되물어

임 특보, 박시장에게 '짚이는 일' 없냐 되물어

서울시, 실종 당일 "언론 보도 통해 알았다" 주장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호소한 전직 비서 A씨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당일, 서울시 내부에서 관련 내용을 박 시장에게 보고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김주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성추행 피소건을 언제 알았느냐와 관련해 서울시 임순영 젠더특별보좌관이 고소 당일인 지난 8일 박 시장에게 관련 사실을 되물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때가 피해여성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 한 시간 전 쯤인 지난 8일 오후 3시쯤이었습니다.

임 특보는 YTN과의 통화에서 자신은 박 시장 관련해 불미스러운 소문이 나돌아 박 시장에게 '짚이는 일'이 없냐고 되물었을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피소 사실을 사전에 알고 보고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박 시장은 그날 밤 9시 쯤 공관에서 젠더 특보 등 최측근 몇 명과 비공식 대책회의를 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 동안 서울시는 박 시장이 실종된 상태였던 지난 9일에야 고소 사실을 언론 보도를 통해 알았다고만 밝혔습니다

인권담당관이나 여성가족정책과 등 서울시 공식 창구로는 관련 사항이 접수되지 않았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었습니다.

다만 서울시 정무라인을 통해 피소 사실을 사전에 인지했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에 대해 임 특보도 피소 사실은 다른 경로를 통해 박 시장에게 보고됐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현재까지는 경찰이 고소 사실을 청와대에 알렸다는 내용만 확인된 상황입니다

피소 사실을 알렸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청와대와 경찰, 서울시 등 관련 기관 모두 부인하고 있어 경찰의 박시장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YTN 김주환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