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5906 0202020071561445906 06 0601001 6.1.1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765661000 1594773013000 related

김서형 전속계약 공방…“신뢰 깨는 언행” VS “배우 갑질”[MK이슈]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김서형과 소속사 마디픽쳐스가 전속계약을 두고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법정 공방으로 비화될 조짐이다.

14일 김서형이 최근 소속사 마디픽쳐스에 전속계약해지 소장을 보낸 사실이 알려졌다. 해당 소장에는 남은 기간 함께 할 수 없으며, 전속계약을 풀어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서형의 법률대리인 측은 이날 “전속계약 해지 통지를 하게 된 배경은 매니저와의 불화 때문이 아니라 매니저가 배우와 사이의 신뢰관계를 저해하는 언행(배우에 대한 비방, 험담)을 제3자에게 했고, 배우는 제3자로부터 그러한 사실을 전해들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법무법인은 배우를 대리해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던 마디픽쳐스측에 계약해지 통지를 했으며 법원에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기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전성희 마디픽쳐스 대표의 주장은 달랐다. 전 대표는 14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서형의 갑질이 심했다”며 “열심히 일해서 광고 계약금을 3배 높여 왔더니 ‘뒷돈을 얼마 받았냐’고 막말을 했고, 디지털 성범죄 관련 공익 광고를 제안하니 내게 ‘어디다가 몰카 관련 공익 광고를 들이대냐’고 욕설을 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배우는 돈을 벌었겠지만 회사는 김서형 매니지먼트를 하면서 진 빚이 크다. 변호사를 수임해서 대응할 여력이 되지 않아 소송 포기를 고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서형 측은 “제3자가 끼어 있는 상태라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며 “이미 법적인 조치를 취해놓은 만큼 법의 판단을 기다릴 것”이라고 전했다.

김서형은 지난 2015년 소속사와 계약을 체결한 뒤 5개월 만에 해지했다. 지난해 JTBC ‘SKY캐슬’을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김서형은 그 해 10월 마디픽쳐스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5년 만에 또 소속사와 계약갈등을 겪게 됐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