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6351 0512020071561456351 03 0306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83712000 1594784876000

'그린벨트 해제' 엇갈린 시각…당정협의로 조율될까

글자크기

홍남기 "공급방안에 해제 검토 포함"…박선호 "신중하게 봐야"

GB해제 무게 둔 여당, 당정협의 통해 검토의견 반영할 듯

뉴스1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 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토교통위원들과의 당정 협의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0.7.1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서울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를 두고 주택정책의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와 택지공급을 맡게 된 기획재정부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다만 여당이 공급을 위한 그린벨트 해제에 무게를 둔 만큼 당정조율을 통해 검토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15일 정부와 국회 관계자에 따르면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신규 건축 물량을 어떻게 확보할 것인가? 그린벨트를 풀 것인가?"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검토한 적 없다. 서울시와도 이 부분에 대해 협의가 시작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또 "여당인 민주당에서도 그린벨트 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온다"고 묻자 "이제까지 생각하지 않았던 모든 이슈를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논의하는 건 가능하다"면서도 "아직 그린벨트 관련 본격적인 논의는 착수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린벨트 해제를 생각해 본 적이 없느냐는 질문에도 재차 "신중하게 봐야 한다고 본다"고 밝혀 그린벨트 해제에 유보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일각에선 국토부가 '그린벨트 공급카드'에 소극적인 입장을 고수하며 전날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언급한 '그린벨트 해제 검토' 발언과 엇갈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부총리는 방송에서 "주택 공급 대책의 하나로 그린벨트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정치권 고위 관계자는 "두 부처는 물론 아직 서울시와도 그린벨트 해제에 대한 공식적인 의견 조율이 없었다"며 "이는 조율 전 각 부처의 입장을 밝힌 것에 불과하다"고 해석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여당에선 공급부지 확보를 원하고 있고 이를 위해 그린벨트 해제도 가능하다는 입장에 힘이 더해지고 있다"며 "같은 날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 민주당 의원 간의 당정협의 과정에서 당의 의견이 보다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h991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