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72719 0522020071661472719 03 0304001 6.1.15-RELEASE 52 뉴스핌 61752144 false true false false 1594825680000 1594853335000

반전 없었던 제주-이스타항공 M&A, '기한 연장' 가닥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서영욱 강명연 기자 =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 종료 시점이 기약 없이 미뤄질 전망이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 선결 조건을 해결하라며 통보한 기한인 15일 자정이 지났지만 극적인 타결은 없었다. 제주항공은 미지급금 등을 해결하기 위해 이스타항공과의 협상 기한을 연장할 가능성이 높다. 정부의 책임론도 커지며 당초 약속한 1700억원과 외 자금을 추가 지원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제주항공은 이르면 16일 중 향후 계획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할 전망이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측에 선결조건 해결을 위한 기간 연장을 제안할 가능성이 높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서울 강서구 이스타항공 본사. 2020.07.14 mironj1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항공은 지난 1일 이스타항공에 "10영업일 이내에 선결조건을 모두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공문을 보냈다. 미지급금 등 1700억원을 이스타항공이 해결하라는 게 골자다. 기한은 15일 자정이었다.

이스타항공은 15일 자정이 지난 현재 미지급금을 해결하지 못했다. 애초 250억원의 체불임금도 해결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불가능한 제안이었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

이스타항공도 손을 놓고 있지는 않았다. 제주항공의 최후통첩을 받은 이스타항공은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에 손을 뻗으며 중재를 요청했다. 지난 3일에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직접 나서 채형석 애경그룹 부회장과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만나 M&A 성사를 당부했지만 무위에 그쳤다.

M&A 무산 가능성이 높아지자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고용보장을 전제로 일부 체불임금을 포기할 뜻을 내비쳤지만 제주항공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했다. 노조는 이와 동시에 이스타항공의 셧다운, 임금체불 등에 관한 책임이 제주항공에 있다며 날을 세우기도 했다.

제주항공은 선결조건 해결이 우선이라며 한 치 양보도 없었다. 다만 제주항공이 곧장 M&A 파기를 선언할 가능성은 낮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앞서 "15일까지 선결요건이 해결되지 않는다 해도 계약이 자동으로 해지되는 것은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방적인 계약 파기는 제주항공으로서도 부담이 크다. 미지급금 등이 계약파기 요건에 해당하는지 법정 공방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고, 이스타항공 직원들의 고용 문제와 함께 기업의 신뢰도가 달린 문제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측에 미지급금 해결을 위한 시간을 더 부여하는 식으로 협상기간을 더 연장할 가능성이 높다. 제주항공은 이르면 16일 향후 계획과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제주항공은 이와 동시에 정부 지원을 더 압박할 가능성이 높다. 정부의 추가 지원 여부에 따라 최종 인수를 결정하겠다는 뜻이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산업은행 등과 함께 지원하기로 한 금액을 증액하기로 결정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당초 정부는 제주항공에 17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지만, M&A 종결이 조건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제주항공이 사실상 불가능한 제안을 한 이유는 정부 지원을 압박하기 위한 수단일 가능성이 높다"며 "당초 약속한 1700억원에 더해 500억원을 추가 지원하는 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