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83998 0362020071661483998 01 0103001 6.1.16-RELEASE 36 한국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94868220000 1594868289000

문 대통령 지지도 ‘조국’ 이후 최저… 30대ㆍ여성 떠났다

글자크기
민주당 지지율 동반 추락, 통합당과 오차범위 내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가 5개월 만에 긍정 평가를 앞질렀다. 부동산 정책 실패 논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연이은 악재에... 5개월 만에 '데드 크로스'


리얼미터가 지난 13~15일 전국 성인 3만2,131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국정 운영을 잘 한다는 답변(지지도)은 전주보다 4.6%포인트 하락한 44.1%로 집계됐다. 이는 ‘조국 사태’ 때인 지난해 10월 2주차(41.4%)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반면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5.2%포인트 오른 51.7%였다.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지른 것은 지난 2월 4주차 조사 이후 20주 만이다.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흐름. 리얼미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동산, 박원순에 떠나간 30대, 여성



이는 6ㆍ17 부동산 대책 이후 집값과 전셋값이 동반 상승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는 등 각종 악재가 겹친 결과다. 실제 부동산과 박 전 시장 사건에 관심이 많은 30대와 여성을 중심으로 지지율 하락세가 뚜렷했다. 먼저 성별 지지도를 보면, 여성의 긍정 평가는 42.8%로, 전주(52.0%)보다 9.2%포인트 급락했다. 같은 기간 남성 지지율 하락 폭(2.6%포인트)보다 크게 높은 수치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 지지층인 30대에서도 민심 이반이 두드러졌다. 30대의 긍정 평가는 전주(56.0%)보다 무려 12.9%포인트 떨어진 43.1%로 집계됐다. 모든 연령대 중 가장 큰 하락 폭이다. 자신의 정치적 성향을 ‘중도’라고 답한 계층에서도 일주일 만에 지지율이 8.5%포인트(45.0%→36.5%)나 빠졌다.

한국일보

7월 3주차 정당 지지도. 리얼미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지지율도 전주보다 5.5%포인트 내려간 35.4%로, 조국 사태 당시인 지난해 10월 2주차(35.3%) 이후 가장 낮았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일주일 사이에 1.6%포인트 상승해 31.1%를 기록했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민주당과 통합당의 지지율 격차(4.3%포인트)가 오차범위 안으로 좁혀진 것은 올해 2월 통합당 창당 이후 처음이다. 정의당과 국민의당, 열린민주당은 각각 5.8%, 5.0%, 4.7%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