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86722 0112020071661486722 08 0803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875600000 1594875750000

버라이즌·보다폰 손잡은 KT, 5G MEC 기술규격 공동개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머니투데이

KT 연구원들이 버라이즌, 보다폰 등 5G 퓨처포럼 멤버 연구원들과 공동 기술 규격과 가이드라인에 대해 화상으로 논의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는 세계 유력 통신사들과 결성한 '5G 퓨처 포럼'(Future Forum)’에서 5G 멀티 액세스 에지 컴퓨팅(MEC) 공동 기술 규격과 가이드라인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포럼 결성 6개월만의 첫 기술적 성과물이다.

5G MEC는 이용자의 5G 데이터를 물리적 거리가 아주 가까운 곳에서 처리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이 5G 네트워크에 적용되면 산업 장비 자동·지능화, 커넥티드 카, 스마트시티 등 초저지연(Low Latency) 기능이 필수인 5G 융합 서비스가 원활하게 상용화된다.

5G 퓨처포럼은 5G MEC 생태계 확장을 위해 KT와 미국 버라이즌, 영국 보다폰, 호주 텔스트라, 캐나다 로저스, 멕시고 아메리카 모빌 등 각국 통신사들이 지난 1월 결성한 네트워크 기술 컨소시엄이다.

이번에 개발한 공동 기술 규격의 핵심은 네트워크 종단(에지)에 위치한 클라우드와 통신사 사이에 사용되는 통신용 언어나 메시지 형식(API)에 대한 정의다. 통신용 언어나 메시지 형식을 맞추는 것은 5G MEC 기술이 구현되기 위한 필수 조건 중 하나다. 이 규격을 이용하면 5G MEC 기술을 적용하고자 하는 클라우드 또는 콘텐츠 제작사들이 서비스를 원활하게 고객과 연결할 수 있다.

5G 퓨처포럼은 장비(서버)가 구축되기 위한 장비 틀(렉)의 크기, 전력, 보안 원칙 등 5G MEC를 위한 물리적 환경의 공통 기준을 완성했다. 이 가이드 라인을 준수하면 5G MEC를 이용하고자 하는 사업자와 제공하는 통신사가 달라져도 5G MEC를 위한 환경을 빠르고 쉽게 구축할 수 있다.

이 규격과 가이드라인은 법률 검토가 완료되는 다음달 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공개된다. 포럼 새 멤버 참여 기준도 공개해 글로벌 5G MEC 생태계 확장을 꾀할 계획이다.

홍경표 KT 융합기술원장은 "5G의 블루오션인 B2B(기업간거래)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오상헌 기자 bborir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