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87221 0202020071661487221 06 0602001 6.1.1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876387000 1594876462000 popular

`밥블레스유2` 한혜진 "모델 한혜진 섭외전화 잘못 온 줄" 너스레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배우 한혜진이 ‘밥블레스유2’ 인생 언니로 나선다.

16일 방송되는 Olive ‘밥블레스유2’에서는 1년 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선 한혜진과 함께 하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혜진은 "오랜만의 예능 섭외에 동명이인 모델 한혜진에게 섭외 전화한 것이 잘못 온 줄 알았다"라며 솔직한 모습으로 여전한 매력을 자랑한다. 이어 "너무 오랜만에 일하러 간다고 했더니 딸이 어딜 가냐고 울고불고 난리가 났다"는 귀여운 에피소드를 전하는가 하면, 기성용 선수의 귀국 전 이루어진 녹화인 만큼 "남편은 스페인에 혼자 떨어져 있어서 가족을 그리워한다. 지금은 가족만큼 한국 치킨을 그리워하고 있다"며, "한국 오게 되면 치킨 먹자. 사랑해"라는 애정 듬뿍 영상 편지를 보내기도.

방송에서는 서울 숲 인근에 위치한 영국 가정식 식당을 찾는다. 메뉴판을 선점한 박나래는 영국의 대표 음식 피시 앤 칩스부터 셰퍼드 파이, 비프 웰링턴 등 평소 접하기 쉽지 않았던 메뉴까지 막힘없이 주문하며 한혜진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이에 박나래는 “따봉이라고 적혀있는 것만 골랐다"는 비밀을 밝혀 웃음을 자아낸다.

영국 가정식을 맛본 언니들은 "의외로 맛있다. 매콤해서 한국인 입맛에도 딱 맞다. 대접받는 느낌의 음식"이라며 기대 이상의 맛에 감탄한다. 그러던 중 '밥블레스유2' 사상 최초로 촬영 중단 사태(?)가 벌어졌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너무 맛있다며 쉬지 않고 먹던 박나래의 과식이 참사(?)를 불러와 현장을 초토화했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관심을 드높인다.

인생 언니의 고민 상담도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한혜진은 ‘2030세대의 추억이 담긴 미니홈피가 없어져서 너무 서운하다’는 사연에 "추억의 음식을 먹으며 털어버리자"며 학창 시절을 보낸 여고 앞 본인의 인생 맛집을 소개한다. 뿐만 아니라 송혜교, 이진과 '3대 얼짱'으로 통했던 학창 시절의 이야기와 "예전에는 잡지를 사면 사은품을 줬었다" 등의 추억의 수다를 이어간다.

서울 숲을 바라보며 한국 전통차 풀코스를 즐긴 언니들은 "안동에 영국 여왕님이 여행 온 기분"이라며 만족감을 드러낸다. 한혜진은 영국식 만찬을 즐기면서도 "영국에서 먹는 것보다 더 맛있다. 배우들끼리 모이면 내가 제일 많이 먹는다"며 먹부심을 보인 바, 티타임에서도 그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낸다. 차와 다과까지 야무지게 싹싹 비운 후 리필까지 받게 된 인생 언니의 의외의 활약에 송김박장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고.

마치 한국과 영국을 동시에 여행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인생 언니 한혜진 편은 16일 오후 7시 50분 '밥블레스유2'에서 만나볼 수 있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