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95053 0912020071661495053 08 0801001 6.1.15-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885209000 1594885222000

KT, 글로벌 통신사와 협업해 '5G MEC' 기술 규격 개발

글자크기
더팩트

KT가 5G 퓨처 포럼 멤버들과 '5G 멀티 액세스 에지 컴퓨팅'의 공동 기술 규격과 가이드라인을 개발했다. /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규격 및 가이드라인, 5G 퓨처 포럼 결성 6개월 만에 만들어낸 첫 성과물

[더팩트│최수진 기자] KT가 '5G 퓨처 포럼' 멤버들과 '5G 멀티 액세스 에지 컴퓨팅(5G 이하 5G MEC)'의 공동 기술 규격과 가이드라인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5G 퓨처 포럼 결성 6개월 만에 만들어낸 첫 기술적 성과물이다.

5G MEC는 이용자의 5G 데이터를 물리적 거리가 아주 가까운 곳에서 처리하는 기술이다. 5G 네트워크에 적용되면 산업 장비 자동·지능화, 커넥티드 카, 스마트시티와 같이 초저지연 기능이 필수인 5G 융합 서비스가 보다 원활하게 상용화될 수 있다.

5G 퓨처포럼은 5G MEC 생태계 확장을 위해 한국 KT, 미국 버라이즌, 영국 보다폰, 호주 텔스트라, 캐나다 로저스, 멕시코 아메리카 모빌 각국의 대표 5G 리더들이 모여 지난 1월 결성한 네트워크 기술 컨소시엄이다. 5G 퓨처포럼이 내놓은 공동 기술 규격의 핵심 내용은 네트워크 종단(에지)에 위치한 클라우드와 통신사 사이에 사용되는 통신용 언어나 메시지 형식에 대한 정의다.

통신용 언어나 메시지 형식을 맞추는 것은 5G MEC 기술이 구현되기 위한 필수 조건 중 하나다. 이 규격을 이용하면 5G MEC 기술을 적용하고자 하는 클라우드 또는 콘텐츠 제작사들이 자신들의 서비스를 보다 원활하게 고객과 연결할 수 있다.

5G 퓨처포럼이 완성한 5G MEC 가이드라인은 장비(서버)가 구축되기 위한 장비 틀(렉)의 크기, 전력, 보안 원칙 등 5G MEC를 위한 물리적 환경의 공통 기준이다. 이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면 5G MEC를 이용하고자 하는 사업자와 제공하는 통신사가 달라져도 5G MEC를 위한 환경을 빠르고 쉽게 구축할 수 있다.

KT는 5G 퓨처포럼이 5G MEC 기술로 네트워크에 접속하는 단말 수요를 증가시키고 동시에 일반 사용자가 체감하는 네트워크 지연시간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는 다양한 종류의 5G 융복합 사업을 네트워크에서 제공할 수 있는 기회를 자연스럽게 확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5G 퓨처포럼이 개발한 규격과 가이드라인은 법률 검토가 완료되는 8월 중 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공개될 전망이다. 더불어 5G 퓨처포럼에 참여가 가능한 신규 멤버 기준을 곧 공개해 글로벌 5G MEC 생태계 확장을 꾀한다.

홍경표 KT 융합기술원 원장은 "이번 글로벌 5G MEC 규격으로 5G의 블루오션이라 불리는 B2B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환경을 얻게 됐다"며 "KT의 AI 등 첨단 기술과 접목해 더 나은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jinny0618@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