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500227 1092020071661500227 02 0201001 6.1.15-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897838000 1594899530000

여가부, 내일 여성폭력방지위 긴급회의…성추행 피해자 대책논의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은 내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여성폭력방지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대책을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긴급회의에서 민간위원들로부터 피해자 보호 및 유사 사건 재발 방지 등에 관한 의견을 듣고 대책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회의에는 이수정 경기대 교수와 정은자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대표,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대표 등 민간 위원 6명이 참석합니다.

이 장관은 이날 긴급회의 개최 공지 보도자료에서 "최근 일련의 사건에서 발생하는 2차 피해 등으로 인해 피해자가 겪고 있을 정신적 충격과 어려움에 우리 사회가 공감해야 한다"면서 "모든 구성원이 일생 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또 "회의를 통해 수렴된 민간위원의 의견을 토대로 관계 부처 간 실무협의 등을 거쳐 피해자 보호 및 재발 방지 대책을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송금한 기자 (email@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