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500311 0722020071661500311 02 0201001 6.1.16-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594898040000 1594909231000

박 시장 '여성비서의 업무'…피해자 측, 추가사례 공개

글자크기

피해자 측 "경찰 직접 수사를…6층 증거보전 요청"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한 피해자 측의 지원단체인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가 다시 입장을 내놨습니다. 지난 13일 기자회견 이후 3일 만으로, 피해 사례도 추가로 공개했습니다. 피해자 측은 서울시의 진상조사가 제대로 될지 의문이라면서, 경찰이 직접 수사하고 비서실이 있던 서울시청 6층에 대해 증거를 보전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먼저,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가 밝힌 입장문입니다.

피해자 측은 서울시의 진상조사를 믿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그동안 서울시가 인권침해, 성희롱 사건 등에 대응할 정책과 매뉴얼이 있었지만, 정작 제대로 처분을 내린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성폭력 사안 발생 시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도입했지만, 지난 4월 발생한 직원에 의한 성폭력 사건에선 적용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고 박원순 시장과 함께 일한 별정직 공무원들이 서울시를 떠난 상황에서, 민관합동조사단이 이들을 조사하는 게 가능한지 물음도 던졌습니다.

피해자 측의 결론은 서울시의 진상 규명 의지가 없다는 겁니다.

대신, 수사기관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요구했습니다.

피해자 측은 경찰이 서울시청 6층에 대한 증거보전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시청 6층은 박 시장의 참모들이 모여 일 한 공간입니다.

전·현직 별정직 공무원들이 피해자의 도움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의혹이 나온 상태에서 증거 확보에 서둘러 나서야 한다는 겁니다.

피해자 측은 피해 사례도 추가로 밝혔습니다.

박 시장의 혈압을 재는 업무도 의료진이 아닌, 여성 비서의 업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박 시장이 마라톤을 할 때도 여성 비서가 오면 기록이 더 잘 나온다는 이유로 새벽 출근을 강요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시장의 낮잠을 깨우는 것도 피해자의 담당 업무였는데, 여성 비서가 깨워야 시장의 기분이 나쁘지 않다는 게 그 이유였다고도 밝혔습니다.

한편 검찰도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 수사상황 유출 사건 수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대검찰청은 '공무상 누설 혐의'로 접수된 4건의 고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내려보냈습니다.

◆ 관련 리포트

"묵인한 서울시…8번 인사이동 요청했지만 번번이 좌절"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999/NB11959999.html

박병현 기자 , 신승규, 지윤정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