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500759 0012020071661500759 02 0201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594900140000 1594900206000

제주서 광진구 확진자와 접촉한 3명 코로나19 확진

글자크기
[경향신문]
제주를 방문한 뒤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70대와 제주에서 접촉한 3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향신문

제주공항 내 마스크 쓴 돌하르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도는 지난 9일부터 14일까지 제주를 방문한 뒤 16일 서울 광진구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70대 ㄱ씨의 제주 접촉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제주도의 역학조사 결과 ㄱ씨의 접촉자는 16일 오후 6시 기준 가족 4명, 사랑방다방 2명, 해빈사우나 6명, 흑돈본가 8명 등 20명으로 확인됐다. 이중 8명에 대한 검사를 완료한 결과 5명은 음성 판정을, 해빈사우나 직원 1명과 가족 2명 등 3명은 이날 오후 7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ㄱ씨의 나머지 가족 2명에 대한 검사는 진행중이다. 나머지 접촉자 12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17일 새벽 2시 이후부터 순차적으로 나올 예정이다.

ㄱ씨는 지난 9일 오후 3시30분쯤 항공편으로 입도한 뒤 14일 오전 11시40분 항공편으로 제주를 떠날 때까지 5박6일간 한림읍에 체류 중인 가족의 집에 머물렀다. ㄱ씨는 “9일 오후 3시30분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했는데 제주에 거주하는 가족이 마중 나왔다”면서 “제주에 체류한 5박 6일간 가족의 자택에 머물며 대부분의 동선을 가족과 함께 했다”고 진술했다.

역학조사 결과 ㄱ씨는 10일부터 13일까지 매일 한림읍에 위치한 사랑방다방과 해빈사우나를 방문했고 출도 전날인 13일 한림읍에 있는 흑돈본가를 추가로 방문했다. 또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지금까지 밝혀진 동선에서 ㄱ씨는 가족의 차량을 이용해 이동했고 마스크는 착용하지 않았다.

제주 체류 기간 코로나19 증상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ㄱ씨는 “11일부터 오한과 기침증상이 나타났고, 13일 가족이 사다준 해열제를 복용했다”고 밝혔다. ㄱ씨는 15일 오후 4시50분쯤 광진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16일 오전 8시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ㄱ씨가 입도와 출도 시 이용한 항공편에 대한 접촉자를 추가로 파악 중이며 각 동선에 대한 상세 방문 시간 등을 확인하고 있다. 임태봉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해빈사우나, 흑돈본가, 사랑방다방에서 ㄱ씨와 동일한 시간에 방문한 이들 중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경우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며 “해당 장소 방문 이력이 있는 분은 외출을 자제하고 질병관리본부(1339) 또는 가까운 보건소에 신고하고, 신속하게 검사를 받아 달라”고 밝혔다.

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