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502403 0252020071761502403 02 0201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912409000 1594912483000

김재련 변호사 "첫 회견 당일 서울시 여성정책실장이 '통화 원한다' 연락"

글자크기
조선일보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박 시장의 텔레그램 비밀대화방 초대화면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 측 변호사가 첫 기자회견 당일 서울시 여성정책실장으로부터 “통화하고 싶다”는 취지의 연락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또 ‘고소 이후 서울시 정무라인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실장님인가가 문자를 줬는데 못 받았다”고 답했다.

A씨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온세상의 김재련 변호사는 이날 당시 문자를 보낸 이에 대해 "(송다영) 서울시 여성정책실장이었고, 첫 기자회견 당일인 13일 오전 11시 39분쯤 전화가 왔는데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후 실장이 '통화하고 싶다'는 내용의 문자를 남겼는데 기자회견 때문에 이동하느라 응답하지 못했다"며 "13일 이전에는 서울시와 어떤 연락도 주고 받은 적이 없다"고도 말했다.

김 변호사는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지칭하는 데 대해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 김 변호사는 "'피해호소인' 용어는 퇴행"이라며 "그런 용어가 어디 있나. (그렇다면) 피해자라고 적힌 법을 다 바꾸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했다. 이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는 특정인만 하는 게 아닌 것 같고, 그런 2차 가해 발언을 하는 사람들에 대해 사람들이 침묵하는 것도 2차 가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또 "피해자가 피해사실을 드러내는 것 자체가 정말 어려운 일이었다”라며 “구체적인 정황을 모르는 상태에서 사람들이 자신의 가치관을 기준으로 한마디씩 하는 말이 피해자에게 굉장히 큰 상처가 되고 있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여권 등에서 피해여성을 배려하지 않는 발언이 잇따르는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본인이 사회적 영향력을 가진 사람이라면 더더욱 그런 이야기를 조심하는 것이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성폭력 사건 피해자들을 위축시키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A씨에 대한 ‘2차 가해’ 대상자들에 대한 추가 고소 여부와 2차 기자회견 시기는 지원단체들과 협의해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오후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의전화 등 지원단체가 배포한 보도자료에 추가 피해 사례들이 언급된 데 대해 "제가 파악한 것은 아니고 이번 사건을 통해 단체에 관련 제보가 들어오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다만 추가 피해자 존재 여부는 “알지 못한다”고 했다.

[박상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