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502497 0362020071761502497 03 0301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594915200000 1594915209000

7ㆍ10 대책 후 더 치솟는 전셋값... 강남 3구 집값도 상승폭 확대

글자크기
한국일보

1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주변 공인중개사에 전세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전셋값이 55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정부의 '7ㆍ10 부동산 대책' 이후 다소 상승세가 줄어들었지만, 전세 가격은 오히려 더 상승폭이 확대되는 모양새다. 세종시 집값은 지난주 1% 넘게 올라 올해 누적 상승률이 20%를 돌파했다.

16일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7월13일 기준)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한 주 전보다 0.15% 상승하고 전세가격은 0.14% 올랐다. 이번 조사기간(7~13일)에는 7ㆍ10 대책의 영향이 일부 반영됐다고 감정원은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0.09% 상승해 6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으나 지난주(0.11%) 보다 상승률은 낮아졌다. 반면 전셋값은 0.13% 올라 지난주(0.10%)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잠실동이 있는 송파구(0.13%)가 지난주에 이어 서울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삼성ㆍ대치ㆍ청담동이 있는 강남구도 지난주(0.12%)에 이어 이번 주 0.11% 올랐다. 서초구도 0.09% 올라 지난주(0.10%)의 강세가 이어졌다. 감정원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이후 규제지역 인근 지역으로 매수세가 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남 3구에 이어 고가 아파트가 많은 마포구(0.13%)ㆍ용산구(0.10%)ㆍ성동구(0.07%) 등 일명 ‘마용성’ 지역도 전주와 비슷한 오름폭을 기록했다.

9억원 미만의 중저가ㆍ중소형 아파트가 몰려 있는 노원구(0.11%)ㆍ도봉구(0.12%)ㆍ강북구(0.11%) 등 ‘노도강’ 지역과 금천구(0.07%)ㆍ관악구(0.09%)ㆍ구로구(0.09%) 등 ‘금관구’ 지역도 지난주와 비슷한 상승을 이어갔다.

서울의 전셋값은 0.13% 올라 55주 연속 상승하면서 지난주(0.10%)보다 상승 폭이 더 커졌다. 강동구(0.30%)가 가장 많이 올랐고, 강남(0.24%)ㆍ서초(0.21%)ㆍ송파구(0.26%) 등도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감정원은 “서울의 경우 저금리에 풍부한 유동성, 2년 실거주를 채우려는 수요, 청약 대기 수요 등 영향으로 매물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방에서는 5개 광역시와 8개도가 각각 0.10%, 0.11%로 강보합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세종시는 1.46% 급등했다. 세종시는 지난 주에도 2.06%가 오르고 거래량도 폭발적으로 늘어난 바 있다. 올해 누적 상승률은 20.19%를 기록 중이다. 신규 입주물량 감소와 충남대병원 개원(7월) 등이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유환구 기자 redsu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