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31637 0102020080161831637 08 0801001 6.1.1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269767000 1596269768000 기상천외한 지구 종말 지구가 파산했다 2008021601

네오와이즈 혜성, 지구 하늘 떠났다… “6800년 후에 돌아올게요!”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네덜란드의 아마추어 천체사진가 랏거 버스가 페이스북에 올려 공유한 네오와이즈 혜성.(출처:Rutger Bu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한 달 동안 지구촌 별지기들을 환호케 했던 네오와이즈 혜성이 지구 하늘을 떠났다. 현재는 머리털자리에 들어섰으며, 거리는 화성만큼이나 멀어 한국에서는 쌍안경으로도 찾기 힘들게 되었다. 게다가 장마로 인해 더이상 혜성 관측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27일 미 항공우주국(NASA)에서 발사한 적외선 우주망원경을 이용해 지구에 근접하는 천체를 찾는 네오와이즈 프로젝트에 의해 발견된 이 혜성은 주기가 무려 6800년이다. 이 혜성의 지난 회귀는 기원전 5000년경으로, 전 세계 인구가 약 4000만 명이었던 시기였다.​

1990년대 중반 이후 북반구에서 육안으로 볼 수 있는 최초의 밝은 혜성이었던 네오와이즈는 6월 9일 7등급 밝기로 눈으로 관측이 불가능할 정도였지만, 6월 27일 NASA의 소호(SOHO) 태양관측위성의 LASCO-3 카메라의 시야에 나타났을 때 100배로 밝아져 2등급을 기록했다. 맨눈으로 볼 때 가장 밝은 별이 1등급, 가장 어두운 별이 6등급이다.
서울신문

네오와이즈 혜성. 푸른 이온 꼬리가 선명히 보인다. 7월 18일 봉화에서 촬영.(사진/공양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월 3일 수성 궤도 부근에서 근일점을 통과한 네오와이즈 혜성은 7월 23일 지구에 가장 근접했는데, 이때 거리는 약 1억㎞로 지구와 태양 거리의 약 3분의 2 지점까지 다가왔다.

대략 총알 속도의 64배인 초속 64km의 속도로 지구로부터 멀어져가고 있는 네오와이즈는 아주 길쭉한 타원형 궤도를 돌기 때문에 태양과의 거리에 따라 속도가 달라진다. 즉, 태양에 멀수록 속도가 떨어지는 것이다.

외부 태양계로 향하는 네오와이즈가 앞으로 3400년을 날아 도착할 궤도의 끄트머리는 지구로부터 약 630AU(천문단위:지구-태양 간 거리)로 추정된다. 지구를 떠나 43년째 날아가고 있는 보이저 1호의 현재 거리가 약 150AU인 점을 감안하면 얼마나 먼 거리인지 실감할 수 있다.
서울신문

네오와이즈 혜성. 봉화에서 7월 17일 밤 9시경 촬영.(사진/이시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평창 청옥산에서 찍은 네오와이즈 혜성. 코마에 초록빛이 보인다.(사진/박진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네오와이즈 혜성 아래서의 프로포즈. 브라이언 톰슨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사는 여자친구 한나 앨런에게 혜성을 함께 보자며 교외 농장 쪽으로 데려가 혜성 아래에서 청혼에 성공했다.(사진/브라이언 톰슨)


지난 한 달 동안 지구에 숱한 화제를 뿌려놓고 떠난 네오와이즈는 카메라 렌즈에 가장 많이 담긴 혜성이라는 기록까지 세웠다. 수많은 지구촌 사람들이 네오와이즈를 관측하고 흥미롭고 박력있는 혜성 사진들을 SNS에 올려 전 인류가 공유했으며, 그중에는 혜성을 배경으로 프로포즈하는 낭만적인 커플들도 여럿 있었다.

한국에서는 우기가 겹쳐 제대로 관측하기가 쉽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별지기들이 네오와이즈 사진을 찍어 언론에 소개되기도 했다. 먼길을 떠나는 네오와이즈를 배웅하는 의미에서 이들 재미있고 아름다운 사진들을 소개한다.

이광식 칼럼니스트 joand999@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