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32713 0512020080161832713 06 0602001 6.1.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278825000 1596278838000 불후의명곡 세븐 레전드 댄스 가수 최종 우승 3연승 2008021201 related

'불후' 세븐, 레전드의 귀환…3연승으로 댄스 특집 우승(종합)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가수 세븐이 댄스 특집에서 우승했다.

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는 레전드 댄스 가수 특집으로 꾸며져 자자 홍경민&나태주 태사자 전진 채연 세븐이 출연했다.

이날은 함께하는 출연자들이 서로의 무대를 보고 직접 점수를 매기는 방식으로 판정이 이뤄졌다.

첫 번째 순서는 태사자였다. 태사자는 1997년 발표한 곡 '도'를 2020년 버전으로 선보였다. '태사자 인 더 하우스'라는 상징적인 도입부로 추억 여행을 시작했다. 공백이 무색한 댄스와 라이브 실력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채연이 두 번째 순서로 뽑혔다. 태사자와 연습생 시절을 함께 하고 혼성그룹으로 데뷔할 뻔한 인연이 있었던 남다른 대결이었다. 채연은 대표곡인 '둘이서'를 선곡했다. 농염한 목소리로 포문을 연 채연은 능숙하게 떼창을 유도하며 함께하는 무대를 만들었다. 채연이 태사자를 꺾고 1승을 차지했다.

전진은 솔로곡 '와'로 1승에 도전했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포인트 안무로 발매 당시에도 화제를 모았던 '와'는 최근 제2의 '깡'으로 불리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고. 전진은 그때로 돌아간 듯한 강렬한 눈빛과 파워풀한 댄스로 무대를 달궜다. 출연자들은 전진에게 채연보다 더 높은 점수를 안겼다.

세븐이 이어서 무대에 올랐다. 세븐의 선곡은 2집 타이틀곡 '열정'이었다. 피아노 연주와 감미로운 발라드로 시작, 강렬한 비트를 이어가며 반전의 묘미를 더했다. 시그니쳐 포즈까지 선보이며 기립 박수를 받았다. 홍경민은 "활동했을 때보다 더 멋있었다"며 "만일 판정단이 있었다면 올킬했을 것"이라고 극찬했다. 세븐이 새로운 1승을 거머쥐었다.

다섯 번째로 홍경민과 나태주가 나섰다. 임시 팀명은 태권 마틴이라고 밝혔다. 홍경민의 곡 '흔들린 우정'을 콩트 드라마 형식으로 풀어내 웃음을 안기며 시작했다. 나태주는 홍경민과 듀엣을 선보이는 동시에 특유의 태권 댄스로 시선을 빼앗았다. 투표 결과 세븐이 2연승에 성공했다.

자자가 마지막을 장식했다. 불후의 명곡 '버스 안에서'의 등장에 출연자들도 추억 여행에 나섰다. 자자는 2020년 버전으로 새롭게 편곡했다고 밝혔다. 채연은 "테이프를 듣는 것 같았다"며 자자의 라이브에 감탄했다. 최종 투표 결과 세븐이 3연승으로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