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6235 1092020080461896235 02 0201001 6.1.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6535666000 1596536559000

수도권·강원 영서 내일까지 최고 500mm 호우

글자크기

[앵커]

중부지방에 호우특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낮 동안 강원 북부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오늘 밤부터는 수도권 등 그 밖의 중부지방도 빗줄기가 강해질 것으로 예보됐는데요.

재난방송센터 연결해 현재 상황과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이정훈기자, 현재 비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먼저 최근 한 시간 동안 내린 비의 양을 살펴보겠습니다.

진한 색일수록 강한 비가 내린 곳인데요.

지금은 주로 충청 지방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충북 청주에 시간당 4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고 있고요.

대전과 강원도 춘천에도 시간당 20mm 정도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재난감시 CCTV를 보면서 설명드리겠습니다.

먼저 강원도 인제입니다.

화면이 흐려질 만큼 거센 빗줄기가 쏟아지고 있고요.

빗물이 도로를 가득 메워 차량들이 지날 때마다 물보라가 일어납니다.

다음은 갑천이 흐르는 대전입니다.

이곳에도 오후 늦게부터 장대비가 쏟아직 시작했는데요.

지난주부터 내린 비로 갑천의 수위도 크게 높아진 모습입니다.

대전에는 저녁 6시 40분에 호경보가 내려졌습니다.

레이더 영상을 보면, 낮 동안엔 발달한 비구름이 계속해서 휴전선 부근에 머물렀는데요.

철원과 화천에는 오늘 하루에만 2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졌습니다.

오후 3시 무렵부터는 비구름의 양상이 조금 달라졌는데요.

이 비구름뿐만 아니라 수도권이나 충청 등 남쪽 지역에도 비구름이 만들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오늘 낮 동안 서울에는 비가 거의 안왔거든요.

당초 기상청 예보로는 오후까지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다고 하지 않았었나요?

[기자]

네, 오늘 아침 기상청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에 시간당 50에서 100mm, 이 가운데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12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겠다고 예보를 내놨습니다.

기상청에서 이 정도 시간당 강수량을 예보한 건 유례없는 일인데요.

오늘 실제로 경기도 포천과 강원도 철원에는 시간당 8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졌습니다.

반면, 인구가 많은 서울의 경우 종일 내린 비가 2.5mm에 불과했습니다.

이렇게 같은 중부지방 내에서도 강수량 차이가 큰 건 비구름이 남북으로 매우 폭이 좁은 구름이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현재 한반도 북쪽에는 찬 공기가 버티고 있는 가운데 남쪽에서 더운 공기가 확장하며 그 틈이 매우 좁아진 상태인데요.

그러다 보니 비구름이 좁고 더욱 강하게 발달하는 겁니다.

[앵커]

그렇다면 오늘 밤사이엔 어느 지역에 비가 집중될까요?

[기자]

네, 아까 보신 레이더 영상은 실제 비구름을 관측한 자료고요.

이제 보실 영상은 미래 상황을 슈퍼컴퓨터가 예측한 모델 자료입니다.

지금 시각 이후로는 강한 비구름이 점차 남쪽으로 내려와 오늘 밤사이에는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 곳곳에 강한 비가 예상됩니다.

이 붉게 보이는 비구름이 내일도 중부지방을 오르내리며 오전까지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입니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에는 시간당 50에서 최고 120mm의 이례적인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이번 비는 강도가 셀 뿐 아니라 전체 양도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린 상황에서 내일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는 100에서 최고 50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계속해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이정훈 기자 (skyclear@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