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6366 0032020080461896366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37112000 1596579079000

주중 미국대사관, 베이징서 물품 경매…"미중 단교?"

글자크기

미중 영사관 폐쇄 속 가구·컴퓨터 등 창고 물품 처분

연합뉴스

베이징 주재 미국 대사관 지키는 경비요원
(베이징 EPA=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중 갈등이 가열되는 가운데 중국 주재 미국 대사관이 물품 경매에 나서자 조만간 양국이 단교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4일 중국 매체 왕이(網易)에 따르면 주중 미국 대사관은 이날 베이징(北京) 순이 지역의 대사관 창고에서 가구와 가전제품, 컴퓨터, 파손된 물건 등을 경매에 부쳤다.

이런 사실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을 통해 퍼지자 중국 네티즌은 주중 미국 대사관의 물품 경매가 미중 단교 가능성을 보여주는 게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미국 정부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제정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중국 책임론을 제기하며 중국을 비난해왔고 지난달 21일에는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를 요구했다.

이에 중국 정부도 청두(成都) 주재 미국 총영사관을 폐쇄하면서 맞불을 놨다. 양국 간 외교 공관 폐지는 단교에까지 이를 수 있는 극약 처방이라는 점에서 미중 관계는 현재 살얼음판을 걷는 국면이다.

연합뉴스

중국 주재 미국대사관의 물품 경매 공지
[왕이 화면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이번 주중 미국 대사관의 물품 경매를 미중 단교 가능성과 연결 짓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도 있다.

런던 주재 미국 대사관이 지난 2018년 경매를 통해 자동차 등 보유 물품을 정리하는 등 전 세계 10여개국 공관에서 이런 일이 있었기 때문이다.

베이징 소식통은 "미중 양국이 총영사관 1곳씩 폐쇄해 극도로 민감한 가운데 중국 주재 미국 대사관이 물품 경매에 나섰다는 것은 미국이 중국에 보낸 강력한 경고일 수도 있어 주목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