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8451 0112020080461898451 04 04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596547302000 1596547327000

中, 틱톡 압박하는 미국에 "판도라 상자 열지마"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자 중국 정부가 "판도라 상자를 열지 말라"면서 "미국의 자업자득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틱톡이 시장 원칙과 국제 규칙에 따라 미국에서 활동 중이고 미국 법률을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왕 대변인은 "하지만 미국이 날조된 죄명으로 압박하는 건 완전히 정치적 꼼수"라면서 "실제 미국이 국가기관을 동원해 다른 나라 기업을 압박하는 일이 잦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판도라의 상자를 열지 말아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자업자득의 결과를 얻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미국이 자국과 국제사회의 이성적인 목소리를 귀담아들어 경제 문제를 정치화하지 말고 각국 시장 주체의 미국 투자에 개방적이고 공평하며 차별적이지 않은 기업 환경을 만들어 세계 경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장이밍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 창업자도 "미국의 진짜 속셈은 틱톡을 전면 차단하려는 것 같다"며 비난했다. 바이트댄스는 틱톡을 보유하고 있다.

장이밍은 이날 회사 내부 메일에서 "회사가 글로벌화하는 과정에서 문화 충돌과 반중 정서라는 도전에 직면했다"며 "미국이 회사를 강제로 팔도록 하는 것은 불합리하고, 이는 상대방의 목적이 아니며 심지어 상대방도 원치 않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틱톡이 곤경에 빠진 것은 해외에 퍼진 반중 정서 때문"이라면서 "미국 등 일부 국가 정치인들이 중국과 중국 기업을 공격하면서 여론을 농단해 공정한 목소리를 가리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 추진과 관련해 마이크로소프트(MS)나 다른 미국 기업이 틱톡을 인수하더라도 상관없다며 승인 의사를 밝혔다.

거래는 다음 달 15일 전에 이뤄져야 한다고 시한을 제시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틱톡 사업은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거래 성사에 따른 수익금 상당 부분을 미국 정부가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