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5910 0242020080561905910 01 01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90914000 1596590936000

진중권 “이낙연 대통령? 문재인 시즌2 될 것”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에게 쓴소리를 한 것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낙연도 별 수 없네”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전 교수는 4일 페이스북에 “이 정권에서 잘 한 일이 한 가지 있다면, 아무런 정치적 고려 없이 제 직분에 충실한 사람을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에 임명했다는 것”이라며 “이른바 ‘윤석열 신화’는 임명 당시에 자기들이 만들어 퍼뜨린 거다. 윤석열 총장을 ‘명언 제조기’라고, 최재형 감사원장은 ‘캐도 캐도 미담만 나온다’고 했다. 그런데 두 사람은 이 정권의 ‘공적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동근 의원의 말은 민주당 사람들이 얼마나 변태적인 생각을 가졌는지 잘 보여준다다. ’대통령 국정 철학과 맞지 않으면 사퇴하라. 나가서 정치를 하라‘ 국정 전반을 감시해야 할 기관의 장에게 대통령과 코드를 맞출 것을 요구한다”라며 “감사원의 역할은 탈원전 정책을 지원하는 것이 아니다. 그 사업이 원칙에 맞게 수행되고 있는지 여부를 감시하는 거다. 아무리 옳은 정책이라도 부적절한 방식으로 수행됐다면, 그것은 지적되고 수정돼야 한다. 그런데 저들은 대통령 코드에 맞추어 국가기관의 기능을 마비시키려 한다”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무서운 것은, 저런 방식으로 저들이 우리 사회에서 제 직분에 충실한 사람들만 골라 하나씩 도태시켜 나가고 있다는 거다. 그들의 자리는 실력이 없어 아부로만 먹고사는 이들로 채워진다”라며 “이낙연 의원은 원래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해가는 분이다. 그런데 모처럼 딱 짚어 얘기한 게 하필 검찰총장과 감사원장. 권력의 비리와 정권의 사업을 감시하는 사정기관의 장이다. 친문세력에게 눈도장을 받으려고 입술 서비스를 하는 하는 거다. 그러니 이분이 대통령이 되어도 달라질 건 없을 거다. 그저 문재인 시즌2가 될 뿐”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특정 발언에 대해 왈가왈부하고 싶지 않다”며 “검찰총장, 감사원장 그 누구도 직분에 충실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발단은 3일 윤 총장이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한 발언 때문이다. 윤 총장은 “우리 헌법 핵심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했다. 발언 중 ‘독재’가 논란이 됐다. 최재형 감사원장은 지난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에서 41% 지지밖에 받지 못했는데 국정과제(원전 축소)가 국민 합의를 얻었다고 할 수 있나”라고 말해 여권의 비판을 받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