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6444 0042020080561906444 02 0208002 6.1.17-RELEASE 4 YTN 61860747 true true false false 1596591258000 1596596885000

태풍 '하구핏'이 남긴 강한 저기압, 한반도 관통한다

글자크기
[앵커]
중부지방에는 닷새째 호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밤부터는 강풍까지 가세하면서 피해가 커질 것으로 우려됩니다.

4호 태풍 '하구핏'이 소멸하며 남긴 강한 저기압이 한반도를 통과하기 때문이라는데요,

취재 기자와 함께 비와 강풍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기상청이 어제, 밤사이 500mm의 큰비가 내린다고 예보해 걱정이 컸는데요, 실제 비가 그 정도로 많이 내리지는 않았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기상청은 어제 오후 5시 예보에 오늘까지 중부지방에 최고 500mm의 호우를 예보했습니다.

기상청이 강우량을 500mm로 예보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 걱정이 컸는데요,

하지만 밤사이 내린 비는 강원 북부 지역에 최고 150mm 정도였습니다.

서울에는 겨우 2mm의 비가 내리는데 그쳤는데요,

기상청은 태풍으로부터 수증기가 유입되며 곳곳에 폭우 구름이 만들어질 것으로 본 건데, 결국 그 예보는 빗나간 셈이 됐습니다.

[앵커]
그럼 앞으로 비는 어느 지역에 얼마나 더 내리는 건가요?

[기자]
네, 비는 오늘은 중부지방에 내리다 내일과 모레는 전국으로 확대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늘 새벽 중국에서 소멸한 4호 태풍 '하구핏'이 남긴 강한 저기압이 우리나라로 이동해 통과하기 때문입니다.

기상청은 모레까지 수도권과 영서, 충청지방에 100~200mm, 많은 곳은 400mm가 넘는 큰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영동과 남부지방에도 최고 150mm가 넘는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앵커]
그런데 오늘 밤부터는 호우에 강풍까지 추가된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태풍이 소멸하며 남긴 저기압이 통과하며 호우와 함께 바람도 무척 강하게 불겠습니다.

현재 서울을 비롯한 중부 전 지역과 서해안에 강풍 예비특보가 발효 중인데요,

오늘 밤부터 바람이 강해져 내일은 전국적으로 초속 10~16m의 돌풍이 불 것으로 보입니다.

호우에 강풍이 가세하면 시설물 피해와 산사태 발생 가능성이 커져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