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8367 0252020080561908367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94132000 1596594315000

진중권 "이낙연도 별 수 없네…대통령 되면 문재인 시즌2"

글자크기

"이낙연, 친문세력에 입술 서비스"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이낙연 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석열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에 유감을 표명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이분이 대통령 되어도 달라질 건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윤 총장, 최 원장을 가리켜 “왜 저렇게 직분을 마음대로 넘나들까 마뜩잖게 느껴진다. 좀 더 직분에 충실했으면 좋겠다”고 했었다.

진 전 교수는 5일 페이스북에 “이낙연도 별 수 없네”라면서 “원래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해 가는 분인데, 친문(親文)세력에게 눈도장을 받으려고 입술 서비스를 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이 분이 대통령이 되어도 달라질 건 없을 겁니다. 그저 문재인 시즌2가 될 것”이라며 “대선주자들이 철학이 없고 대신 광학이 있을 뿐”이라고 했다.

그는 “이 정권에서 잘한 일이 한가지 있다면 정치적 고려 없이 직분에 충실한 사람을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에 임명한 것”이라며 “이른바 ‘윤석열 신화’는 임명 당시에 자기들(정부·여당)이 만들어 퍼뜨렸다. (민주당 의원들은)윤 총장을 ‘명언 제조기’라고 잔뜩 추어 올리고, 최 원장에 대해선 ‘캐도 캐도 미담만 나온다’고 했었다”고 했다.

또 “그런데 이 두 사람이 지금 정권의 ‘공적’이 됐다”며 “저런 방식으로 저들이 우리 사회에서 제 직분에 충실한 사람들만 골라 하나씩 도태시켜 나가고 있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신을 갖고 직분에 충실한 이들은 모두 제거 당하고, 그자리를 무능과 무소신을 아부로 때우는 기회주의자들이 차지하게 되는 것”이라며 “나라에 망조가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공천을 보면 금태섭 전 의원은 쳐내고, 그 자리를 김남국·김용민 같은 함량미달로 채웠다”며 “여성가족부 장관은 민주당 지자체장들의 비위가 ‘권력형 성추행’인지 확인도 못해주는 이런 일이 사회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