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9675 1092020080561909675 08 0801001 6.1.17-RELEASE 109 KBS 49138324 false true false false 1596596329000 1596601148000

5G 서비스 구축됐다더니…다중이용시설 3분의 1 ‘잘 안 터져’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G 서비스가 구축된 다중이용시설의 3분의 1가량은 신호가 약해 제대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5G 서비스로 다운로드를 100번 실행하면 6번가량은 LTE로 전환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5일)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실시한 상반기 5G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서울과 6대 광역시에서의 이동통신사별 5G 커버리지와 통신 품질을 점검한 이번 평가는 지난해 4월 5G 서비스가 상용화된 이후 처음 실시된 겁니다.

평가 결과 점검 대상인 다중이용시설 중 5G를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은 3사 평균 천275개로, SKT 천606개, LG유플러스 천282개, KT 938개였습니다.

이들 시설에서 5G를 원활하게 쓸 수 있는 신호 세기가 나오는 비율, 5G 가용률은 평균 67.93%로 조사돼, 원활한 서비스가 가능한 곳은 5G 구축 시설의 3분의 2 정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옥외에서는 서울이 3사 평균 약 425.53㎢에 커버리지를 구축해 임야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는 5G를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대 광역시는 약 931.67㎢에 커버리지를 구축해 도심과 주요 지역 서비스가 가능했습니다.

이동통신사별로는 서울에서 KT가 433.96㎢, SKT가 425.85㎢, LG유플러스가 416.78㎢에 커버리지를 구축한 것으로 나타났고, 6대 광역시에서는 LG유플러스 993.87㎢, KT 912.66㎢, SKT 888.47㎢ 등으로 조사됐습니다.

5G 커버리지 조사는 이동통신 3사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정보를 토대로 한 것으로, 과기부 점검 결과 실제보다 과대 표시된 사례는 없었습니다.

교통시설 가운데서는 지하철 649개역 가운데 313곳에 5G가 구축됐고, 주요 노선의 가용률은 평균 76.33%였습니다.

주요 고속도로 32개 구간에서는 22.33개 구간에 5G가 구축된 가운데, 주요 노선의 가용률은 평균 78.21%였습니다.

주요 고속철도의 평균 5G 가용률은 KTX 76.22%, SRT 74.67%로 나타났습니다.

품질의 핵심 지표인 5G 평균 전송속도는 다운로드의 경우 초당 656.56메가바이트, 업로드의 경우 초당 64.16메가바이트였습니다.

이는 지난해 점검한 LTE 속도보다 다운로드는 약 4배, 업로드는 약 1.5배 빠른 수준입니다.

이동통신사별 다운로드 속도는 SKT는 초당 788.97메가바이트, KT는 초당 652.10메가바이트, LG유플러스는 초당 528.60메가바이트였습니다.

5G 접속 중 LTE로 전환된 비율은 다운로드와 업로드를 할 때 모두 평균 6.19%로 나타났습니다. 이번에 처음 조사된 LTE 전환 비율은 5G 접속의 안정성을 의미하는 것으로, 비율이 낮을수록 안정적으로 접속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이동통신사별 LTE 전환 비율은 다운로드할 때를 기준으로 KT 4.55%, SKT 4.87%, LG유플러스 9.14%였습니다.

최초 통신망 연결까지 걸리는 시간을 뜻하는 평균 접속 시간은 다운로드 102.24밀리세컨드(ms, 1000분의 1초), 업로드 93.81밀리세컨드였고, 지연시간은 30.01밀리세컨드, 데이터 손실률은 0.57%였습니다.

과기정통부는 "평가 결과 커버리지와 품질이 빠른 속도로 개선되고 있지만, 5G가 데이터 고속도로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투자를 가속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도 5G 투자세액공제, 기지국 등록면허세 감면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과기정통부는 이달 중순부터 하반기 5G 품질평가를 하고, 올해 12월 이후 평가 결과를 포함해 올해 전체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최준혁 기자 (chun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