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0371 0372020080561910371 04 04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97333000 1596605401000

버섯구름에 진도 4.5 충격파…4000여명 사상 대참사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 참사가 발생한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한 남성이 부상당한 여성을 안고 이동 중이다. 레바논 정부는 이번 참사로 현재까지 최소 78명의 사망자와 4000명 이상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중해 연안국가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이 발생해 4000명 이상의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관련기사 9면

이날 AFP·로이터·CNN 등 외신은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의 말을 인용해 베이루트 폭발로 현재까지 최소 78명이 숨지고 4000명 이상의 사람이 부상당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사고 수습이 계속 진행되는 만큼 인명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하산 장관은 “전기시설이 부족해 야간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여전히 실종자가 많으며, 정확한 피해 규모를 가늠할 시간적 여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폭발로 항구시설은 물론 베이루트 시내 건물과 차량이 크게 파손됐고, 항구 주변 상공은 거대한 검은 연기에 뒤덮였다. 초강력 충격파에 10km 거리에 있는 건물의 유리창까지 박살이 났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은 지질학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폭발의 충격은 진도 4.5 규모의 지진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베이루트에 2주간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비상 국무회의를 소집했다.

신동윤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