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1137 0562020080561911137 01 0106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00488000 1596600507000

국방과학연구소,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동물실험 성공

글자크기
세계일보

국방과학연구소. 연합뉴스


무기개발 연구을 전담하는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5일 코로나19 유전자 정보를 기반으로 설계한 치료제로 세포 및 동물실험을 실시한 결과 효능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치료제는 통상 혈장 치료제와 유전자 치료제 등으로 구분된다.

이 가운데 ADD가 개발한 유전자 치료제는 코로나19 환자의 유전자 정보 등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바이러스가 세포 내에 침투해 스스로 증폭하려는 것을 차단하는 방식이다. 이 치료제는 변종 바이러스에도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고 ADD는 전했다.

ADD는 1000여개 치료제 후보군을 설계한 뒤 이 가운데 효능이 있는 6가지 치료제 후보군을 확인했으며, 효능이 가장 뛰어난 1개 치료제로 동물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실험용 쥐의 폐가 치료제 투약 후 깨끗해진 것을 확인했다.

ADD는 동물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국내외 제약회사와 협력해 약물전달체(Drug Delivery System)를 이용한 안전성 평가 및 임상시험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실험은 신약개발 전문기업인 에이비온사와 공동으로 진행됐으며, 결과는 지난달 논문 사전 게재 사이트인 ‘바이오 아카이브’에 게재됐다.

무기개발 기관인 ADD가 이번 코로나19 치료제 연구에 착수하게 된 것은 과거 한국의 풍토병으로 알려졌던 한탄바이러스(Hantaan Virus) 치료제를 개발한 경험이 계기가 됐다. 유행성출혈열의 원인 바이러스인 한탄바이러스는 한국인 학자 이호왕 박사가 발견해 1976년 명명됐다.

1950년대 6·25전쟁 당시 국군 및 미군 장병들이 한탄바이러스에 감염돼 수백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ADD는 한탄바이러스 유전자 정보를 기반으로 한 치료제를 개발했는데, 이번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도 동일한 설계 방식이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병진 기자 worldp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