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1515 0592020080561911515 08 0805001 6.1.17-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01286000 1596601320000

거대 깡통처럼 생긴 스페이스X 우주선, 하늘 날았다

글자크기

차세대 유인우주선 ‘스타십’ 시제품, 150m 상공까지 올라갔다 착륙

(지디넷코리아=이정현 미디어연구소)거대한 깡통처럼 보이는 스페이스X 스타십 우주선 시제품이 하늘 위로 날았다 안전하게 착륙했다.

스페이스X의 달·화성 탐사 유인우주선 스타십의 다섯 번째 시제품 ‘SN5’가 발사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씨넷 등 주요 외신들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디넷코리아

스페이스X 보카치카 발사대 라이브 영상 캡쳐 (사진=유튜브@LabPadr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이스X는 국제우주정거장 우주비행사 2명을 성공적으로 지구로 귀환시킨 지 이틀 만에, 미국 텍사스 주 보카치카에서 차세대 우주선 스타십 시제품을 발사해 150m 상공까지 하늘에 띄운 후 다시 착륙시켰다. 이 날 진행된 테스트는 지상에서 하늘로 발사돼 다시 착륙하는 홉(hop) 테스트였다.

스타십 우주선은 사람 100명을 태워 달이나 화성을 보낼 목적으로 개발되고 있는 거대 우주선으로, 스타십 우주선 최종 버전은 높이 약 122m, 폭은 9m에 달하며 100톤 이상의 화물을 우주로 보낼 수 있다. 스타십 우주선은 슈퍼헤비라고 알려진 거대한 로켓 부스터 위에 장착돼 우주로 발사될 예정이며, 두 차량 모두 스페이스X의 랩터라는 강력한 로켓 엔진으로 구동된다.

지디넷코리아

사진=씨넷



오늘 성공적으로 시험 발사를 마친 스타십 시제품은 최종 스타십 우주선과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 최종 버전 우주선에는 6개의 랩터 엔진이 탑재되지만, 이번 시제품은 차량 바닥에 1개의 랩터 엔진만이 탑재됐고, 최종 우주선에는 맨 위에 노즈콘이 장착되는데 이번 시제품엔 노즈콘과 같은 질량의 블록을 탑재했다.

이번 시험 발사 성공은 그 동안 많은 사고를 겪었던 스타십 프로젝트에 큰 전환점이 될 예정이다. 이번 테스트 전에 스페이스X는 스타십 시제품 4개가 폭파되는 크고 작은 사고를 겪었다. 이번 테스트는 비행 후 초기 테스트에서 살아남은 최초의 거대 우주선 시제품이다.

지디넷코리아

2019년 말 공개됐던 스페이스X 스타십 우주선 시제품 (사진=스페이스X)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년 전 스페이스X는 스타홉퍼라는 스타십의 작은 시제품을 150m 상공까지 발사한 적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 발사된 시제품과 크기와 모양에 있어서 많은 차이를 보인다. 이번에 발사된 시제품은 마치 거대한 깡통처럼 생겼으며 높이 30m, 폭은 9m다.

현재 스페이스X는 여섯 번째 스타십 시제품을 개발한 상태로, 향후 스타십 우주선의 테스트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이정현 미디어연구소(jh7253@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