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2003 0562020080561912003 01 0106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56427063 false true false false 1596602302000 1596602335000

F-35B 수직이착륙 스텔스기 도입절차 진행중

글자크기
세계일보

미국 해병대가 지난해 5월 2일(현지시간) 국방영상정보배포시스템(DVIDS)을 통해 공개한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뷰퍼트 기지에서 F-35B 스텔스 전투기가 '코끼리 걸음'(Elephant Walk) 훈련을 하는 모습. '코끼리 걸음' 훈련은 완전무장한 다수의 군용기가 밀집대형을 이뤄 활주로를 이동하다가 최단시간 내 연이어 발진하는 전투대비태세 훈련이다. 미 해병대 제공


군이 2033년 전력화 예정인 3만t급 경항공모함에 탑재할 수직이착륙기 도입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운용중인 유일한 수직이착륙 스텔스전투기 F-35B가 선정될 것이 유력하다.

현재 군은 수직이착륙 전투기 필요성에 대한 소요 제기 준비에 들어갔다. 이르면 올해 안으로 공군과 해군이 협의해 합동참모본부에 수직이착륙기 소요를 제기할 것으로 전해졌다. 규모는 20대 안팎이 될 가능성이 있다.

수직이착륙기는 경항모에 탑재되지만, 운용은 공군이 맡을 가능성이 높다. F-35A가 배치된 청주 공군기지에 F-35B 비행대대가 배치되고, 필요하면 경항모에 파견돼 작전과 훈련을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경항모는 현재 개념설계와 선행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2033년 전력화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F-35B 도입으로 F-35A 구매가 연기되거나 취소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정부는 차기전투기(FX) 1차 사업에서 F-35A 40대를 전력화하고 2차 사업을 통해 20대를 추가 구매하기로 했다. 군은 두 사업이 별개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예산 문제를 감안하면 불확실한 상황이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