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2091 0512020080561912091 04 0401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02505000 1596602520000

전세계 코로나 사망 70만, 가장 사망자 많이 나온 대륙은?

글자크기
뉴스1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작한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모형도.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7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중남미(라틴아메리카) 지역이 유럽을 제치고 가장 많은 사망자를 낸 대륙이 됐다.

5일 로이터통신과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중남미 지역에서 나온 코로나19 사망자는 20만6000명을 넘어서면서 전세계 사망자의 약 30%를 차지했다.

중남미 국가 가운데서도 가장 감염 피해가 큰 브라질은 지금까지 9만6096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두 번째로 피해가 큰 멕시코는 4만8869명의 사망자를 냈다.

이외에도 페루(2만7명)와 콜롬비아(1만1315명), 칠레(9745명), 아르헨티나(3979명), 볼리비아(3228명) 등에서 사망자가 많이 나왔고 확진자 수도 매일 수천명씩 늘어나고 있다.

중남미 지역은 전 대륙 가운데 확진자 수도 가장 많다. 지난 3일 기준 누적 확진자 수가 500만명을 돌파했다.

한편 중남미 다음으로는 유럽 내 사망자가 20만4470명으로 많고, 미국·캐나다 등 북미 사망자는 약 17만명, 아시아 10만명, 아프리카 2만명 순이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