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2177 0562020080561912177 02 02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02634000 1596602662000

[속보] 정신과 의사, 퇴원한 환자가 찌른 흉기에 결국 사망

글자크기
세계일보

정신과 전문병원에서 퇴원한 환자가 정신과 전문의 의사를 흉기로 찌른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위중한 상태에 빠졌던 의사가 결국 숨졌다.

5일 부산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5분께 부산 북구 화명동 한 신경정신과 전문병원에서 60대 A씨가 50대 의사 B씨를 흉기로 찔렸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다 이날 오후 1시쯤 사망했다. 경찰은 인화 물질을 뿌리고 10층 창문에 매달려 있는 A씨와 대치 끝에 현장에서 체포했다.

A씨는 검거 직후 퇴원 문제로 의사에 불만을 품고 흉기로 찔렀다고 경찰에 1차 진술했다. A씨는 지난 6월부터 이 병원에 입원해 왔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