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3359 0722020080561923359 01 0101001 6.1.17-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596629100000 1596629178000

[원보가중계] 류호정 의원 "핑크색 원피스 논란 될 줄 몰랐다"

글자크기


좋은밤, 좋은뉴스 < 원보가중계 > 시작합니다.

이미 우리 뉴스룸 가족 여러분들, 오늘(5일) '원보가 분명 이거 할 거다' 벌써부터 지레짐작하고 계시는 거 같습니다. 그렇습니다, 맞습니다, 그거 합니다.

오늘 소식 딱 하나만 준비했습니다.

어제 본회의장에서 찍힌 사진 한 장, 바로 이거 하루 종일 화제였습니다.

논란이라기보다는 화제에 더 가까웠죠.

21대 국회 최연소 의원, 정의당 류호정 의원입니다.

보시는 대로, 정의당 상징색인 노랑 마스크에 핑크색 패턴무늬 원피스 입고 어디론가 걸어가는 모습입니다.

저희가 영상도 한번 찾아봤는데, 정의당 의원들 자리에 앉아있는 모습입니다.

어쨌든 눈에 확 띄긴 하네요.

제가 2005년부터 국회 출입 했었는데, 만약 그때 이 모습 봤더라면 저도 "뭐야" 했을 거 같긴 합니다.

바로 그 2년 전인 2003년에 당시 유시민 개혁당 의원의 이른바 백바지 파동도 있었으니까 말이죠.

그런데 17년, 15년이 흘렀습니다.

강산이 한번 바뀌고, 두 번째로 이제 막 바뀌려고 하는 정도의 시간이니까 말이죠.

그래서인지, 류호정 의원의 이 모습 정작 동료의원들 사이에선 "젊은데 뭐"하면서 그러려니 한다는데, 정작 여의도 밖에서 갑론을박이 있더군요.

그런데 따지고 보면 류 의원 복장은 이미 좀 달랐습니다.

지난달 16일자 영상인데요.

정장은 정장인데, 반바지입니다.

색깔이 어두워서 그렇지 솔직히 파격이라면 이게 더 파격이죠.

일각에선 그러신다죠.

"국회가 신성한 민의의 정당이고, 엄숙한 공간인데 어디 원피스를 입고 말야. 국회 권위가 이렇게 떨어져도 되느냐 말이지", 그런데 국회법에 복장 규정 같은 건 없습니다.

제25조 보면 '의원 품위 유지 규정'만 있을 뿐이죠.

그런데 오늘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건, 류 의원의 이 원피스 차림을 보고 일부 네티즌들이 가했던 성희롱성 댓글들 때문이었습니다.

그 내용 굳이 전해드리진 않겠습니다만, 저도 몰랐는데, 우리나라뿐 아니라 서구에서도 여성의원들이 겪는 어려움은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더라고요.

지난 2월, 영국 노동당의 트레이시 브레이빈 하원의원이 대정부 질의를 하러 나온 자리에, 저렇게 한쪽 어깨가 드러난 검정 원피스를 입고 나왔던 겁니다.

제가 당시 기사를 찾아보니까 오늘 반응하고 거의 똑같더라고요.

"어디 의회에 저런 옷을", "더 벗지 그러냐" 등등 말이죠.

브레이빈 하원의원은 이후 한 인터뷰에서 "언제든 이 옷을 다시 입겠다" 선언했다고 합니다.

외국은 외국이고, 일단 류 의원 본인 입장이 궁금했습니다.

영상통화 해봤는데요.

어제 7월 임시국회가 끝나고, 오늘은 좀 일찍 퇴근해서 집에서 쉬고 있었습니다.

때문에 복장이 약간 편하다는 점 감안해서 봐주시죠.

먼저 이런 논란을 예상했는지 물었습니다.

[류호정/정의당 의원 : (그동안) 청바지도 입고 반바지도 입고 물론 정장도 입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원피스가 논란이 될 줄 저도 예상하지 못했었고요. 출근할 때 입을 수 있는 옷이라면 국회에도 입고 갈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미 류 의원 본인도 성희롱성 댓글, 또 그런 댓글이 달린 인터넷 뉴스를 보고 상당히 당황해하고 있었습니다.

그런 식의 조롱, 희롱 어떻게 생각하는지도 물었습니다. 그랬더니,이렇게요.

[류호정/정의당 의원 : (이런 성희롱은) 일하는 여성 노동자들, 청년노동자들이라면 누구나 겪고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논란으로) 여성 노동자분들이 자기 복장을 검열하진 않을지 (걱정입니다.) 그런데 자기검열을 해야 하는 건 여성 노동자분들이 아니라 성희롱 발언을 한 그분들이, 바로 자기 검열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절대 자기 검열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는 충분히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류 의원만큼 뒤에 있는 곰돌이 인형이 인상적이네요.

오늘 준비한 소식, 여기까지입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ProductiehuisEU')

양원보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