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3423 0022020080561923423 02 0213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61245912 false true false false 1596629458000 1596664741000

故최숙현 폭행 부인하던 선배선수 결국 구속…"도주 우려"

글자크기

영장실질심사 약 6시간만에 구속 결정

전·현직 선수들에 폭행·폭언 가한 혐의

중앙일보

고(故)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팀 전 주장 장모(31·여)씨가 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대구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최숙현 선수 등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소속 선수들을 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팀 주장 장모(31·여) 선수가 5일 오후 구속됐다.

대구지방법원 채정선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장 선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벌인 뒤 약 6시간 만인 오후 8시 30분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채 판사는 “증거인멸과 도망의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장 선수는 경북 경주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됐다.

이날 오후 검은 모자에 마스크 차림으로 대구지법에 모습을 드러낸 장 선수는 “혐의를 인정하느냐” “다른 선수들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 물음에 아무 대답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치고 나온 뒤에도 아무 말 없이 자리를 떴다.

장 선수는 최 선수 등 경주시청팀 전·현직 선수들에게 폭행과 폭언 등 가혹행위를 한 혐의(폭행·특수폭행교사·강요 등)를 받고 있다. 지난달 6일 국회 소통관에서 최 선수 동료들이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도 장 선수의 가혹행위에 대한 증언이 나왔다. 최 선수 동료들은 당시 “팀의 최고참인 주장 선수(장 선수)는 항상 선수들을 이간질하며 따돌림을 시키고 폭행과 폭언을 통해 선수들을 지옥의 구렁텅이로 몰아넣고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무너지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또 “주장 선수는 숙현이 언니를 정신병자라고 말하며 서로 이간질을 해 다른 선수들과 가깝게 지내지 못하게 막았고 아버지도 정신병자라고 말하며 가깝게 지내지 말라고 했다”고 했었다.

중앙일보

고(故)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팀 전 주장 장모(31·여)씨가 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대구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장 선수는 같은 날 열린 최 선수 사망 사건 관련 국회 긴급현안질의에서 “(폭행한 적이) 없다”며 가혹행위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장 선수는 또 ‘최 선수에게 사과할 마음이 있느냐’는 질문에 “같이 지내온 시간이 있어 가슴이 아프지만 일단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했다.

앞서 경찰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전·현직 선수 전원을 상대로 조사를 벌여 상당수 선수로부터 피해 진술을 확보하고 지난달 12일 김규봉(42) 감독과 장 선수 집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장 선수를 3차례 불러 조사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