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3640 1092020080561923640 02 0201001 6.1.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6630076000 1596630528000

태양광 설치한다며 산 깎아…결국 산사태

글자크기

[앵커]

최근 이어진 폭우로 산사태가 여러 건 발생했는데요, 이 중 일부는 산지 비탈면을 깎아 만든 태양광 시설 용지에서 일어났습니다.

태양광 발전을 구실로 난개발한 것은 아닌지, 관할기관의 관리는 제대로 되고 있는지 점검이 필요합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30일 시간당 5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졌던 곳입니다.

진입로가 흙더미로 뒤덮였습니다.

고추밭은 절반 넘게 산에서 쏟아진 흙에 묻혀 있습니다.

뒷산에 조성 중인 태양광 발전시설 용지 일부가 무너져 내렸기 때문입니다.

특히 옹벽 아래는 무허가로 개발한 뒤 2년 넘게 방치됐던 곳입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물이 엄청나게 많이 폭포처럼 쏟아져 내려오면서 주변에 난개발해 놓은 상태에서 흙들이 막 쓸려 내려와서..."]

허가를 받고 준공된 태양광 시설도 산기슭 절개지가 무너져 내렸습니다.

지난달 31일 태양광 시설를 떠받치던 옹벽이 붕괴됐습니다.

빗물과 함께 쏟아진 토사가 젖소 목장을 덮쳤습니다.

관련 법규을 지켜 축대와 옹벽을 쌓았지만 기록적인 폭우를 감당하지 못했습니다.

[조용기/피해 목장 농민 : "시에서 허가 내서 다 감리 받아서 한 공사니까 나야 믿고 여태 있었죠."]

관할 기관에서 허가만 내줬지 사후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는 것도 산사태 위험을 키웁니다.

이곳은 지난 6월 산림청과 자치단체 안전 점검에서 이상이 없다는 판정을 받은 곳이지만 불과 한 달여 만에 이렇게 붕괴 사고가 났습니다.

[충청남도 관계자/음성변조 : "거기는 행정조치라든지 보완조치라든지 그렇게 할 필요가 없는 데라서 그렇게 관리를 했던 데였어요."]

지난 6월 이후 설치한 태양광 시설은 전문기관의 현장점검을 받도록 산지관리법이 개정됐습니다.

그러나 이번 수해로 관리 부실이 드러났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성용희 기자 (heestor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