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4294 0972020080561924294 06 0602001 6.1.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35631000 1596636017000 related

'뽕숭아학당' 김무열 "임영웅 목 상태 60대, 큰 충격 있었을 것" [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임영웅 /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뽕숭아학당' 보디 마스터 김무열이 임영웅의 건강 상태를 진단했다.

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뽕숭아학당'에서는 보디 마스터 김무열과 함께 마사지 수업에 나서는 '트롯맨 F4'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무열은 임영웅을 보고 "계획대로 하려고 하니까 생각이 많고 스트레스가 많다. 목이 뒤로 꺾여 있다. 거북목이 좀 있다"며 "스스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밝은 에너지를 내기 위해 계속 생각하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목에 스트레스가 가중된다. 경동맥이 순환이 안 되면 산소 공급이 안 된다. 그럼 편두통이 발생하고 불면증으로 힘들다"고 진단했다.

이어 "목 가운데 경추 부분에 뼈가 만져지지 않는다. 뭔가 사고가 있었을 거 같다. 단순히 일반 사람보다 목이 안 좋아지기 힘들다. 뭔가 충격이 있어서 이렇게 심하게 틀어진 것 같다"며 "목 상태는 50대~60대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에 임영웅은 "군 생활 동안 컴퓨터를 오래 하는 보직을 했는데 하루에 12시간 동안 일했다"며 "또 전역 후에 축구를 하다가 목 부상을 당했다. 그때 목이랑 허리를 다쳐서 그 뒤로 계속 안 좋다"고 설명했다.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