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4448 0182020080561924448 08 0801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36011000 1596637810000

PC? 태블릿? `업무·학습 파트너` 최적화된 갤럭시 노트20

글자크기
매일경제

삼성 갤럭시 에코시스템 [사진 제공 :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올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20 시리즈를 5일 공개했다. 갤럭시 에코시스템을 통해 최적의 업무·학습 환경을 구현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11시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을 통해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개최하고, 갤럭시 노트20를 전격 공개했다.

또한, 갤럭시 노트20와 연동해 사용할 수 있는 ▲프리미엄 태블릿 '갤럭시 탭 S7·S7+'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3' ▲이어버즈 '갤럭시 버즈 라이브'도 선보여 갤럭시 에코시스템을 강조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기술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갤럭시 노트20는 컴퓨터 같은 생산성과 게임 콘솔과 같은 강력한 성능을 갖췄고 스마트워치, 이어버즈, 태블릿과 함께 했을 때 더 강력한 갤럭시 경험을 준다"며 "소비자가 중요한 것에 집중하고 풍성한 삶을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5일 오후 11시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을 통해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 노트20 시리즈는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와 '갤럭시 노트20' 2종으로 출시된다.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는 업계 최고의 성능을 탑재했으며, 갤럭시 노트20는 더 많은 소비자가 갤럭시 노트를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먼저, 갤럭시 노트20는 높은 필기감과 편리한 사용성을 지원하는 S펜을 비롯해 ▲삼성 노트 ▲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 게임 지원 ▲최대 120Hz 주사율의 디스플레이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UWB(Ultra Wideband, 초광대역통신) 기술을 활용한 파일 공유 등 갤럭시 노트 특유의 강력한 성능을 담았다.

특히 실제 펜을 쓰는 듯한 필기감을 자랑하는 S펜과 문서 작업이 더욱 편리해진 삼성 노트, 마이크로소프트 솔루션과의 폭 넓은 연동으로 업무와 학습 효율성을 높였다. S펜은 전작 대비 반응 속도가 80% 빨라져 실제 펜과 유사한 필기감을 내며, S펜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 기능도 확대됐다.

예를 들어, 어떤 앱을 사용하든지 S펜 버튼을 누른 채 왼쪽 방향으로 꺽쇠를 그리면 뒤로 가고, 지그재그로 그리면 캡처 후 쓰기를 할 수 있다. 움직임 인식을 통한 명령어는 사용자가 변경할 수 있다.

삼성 노트는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태블릿과 PC에서도 삼성 노트를 열고 문서를 편집하면 같은 삼성 계정으로 등록된 모든 기기에 자동으로 저장되고 동기화된다. 필기와 동시에 음성을 녹음할 수 있고, 이후 해당 부분 필기를 선택하면 녹음된 음성을 재생할 수 있다.

또한, 삼성 노트에서 PDF 파일을 불러와 S펜으로 파일 위에 바로 메모를 할 수 있다. 삼성 노트에서 작성한 노트를 PDF, 워드파일, 파워포인트 파일로도 내보낼 수 있다. S펜으로 쓴 필기가 기울어졌을 때 자동으로 수평을 맞춰주는 기능도 새롭게 담겼다.

갤럭시 노트20에서는 윈도우 10 기반 PC와의 연결성도 강화됐다. 기존 '윈도우와 연결' 기능에 더해 PC에서 작업 표시줄과 시작 메뉴에 스마트폰 앱을 바로 실행할 수 있는 단축키를 만들 수 있다. 삼성전자는 연내 업데이트를 통해 여러 앱을 동시에 띄워 사용하는 멀티 태스킹 기능도 지원할 예정이다.

삼성 노트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원노트, 아웃룩, 리마인더. 해야할 일(To do)을 연동할 수도 있다.

매일경제

(왼쪽 위부터)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전면·후면, 갤럭시 노트20 전면·후면 [사진 제공 :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 노트20는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을 지원한다. 특별한 장비 없이 전문가급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초고화질 카메라도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파트너십을 게이밍 분야로 확대해 엑스박스 PC와 콘솔 게임을 클라우드를 통해 갤럭시 노트20에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갤럭시 노트20로 이동 중에도 마인크래프트 던전, 포르자 호라이즌4 등 100여개에 달하는 엑스박스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엑스박스 게임에 최적화된 블루투스 게임 컨트롤러를 별도로 판매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22개국에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엑스박스 게임 패스 얼티밋을 오는 9월 15일 시작한다. 일부 갤럭시 노트20 구매자를 대상으로 3개월 무료 이용권을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갤럭시 노트20는 별도의 장비 없이 영화 같은 동영상 제작이 가능하다. 갤럭시 노트 20는 4K·FHD에 이어 8K화질에서도 영화와 동일한 21대 9 비율로 초당 24프레임의 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노출·포커스·화이트밸러스 등을 설정할 수 있는 프로 동영상 모드를 이용해 FHD 화질로 최대 초당 120 프레임으로 촬영한 후, 재생 속도를 4분의 1에서 2배로 조정하는 편집도 할 수 있다. 동영상을 촬영하면서 촬영 장면에 따라 줌 속도 역시 제어할 수 있어 영상에 극적인 효과를 더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20는 동영상 촬영 시 마이크 방향 설정도 가능하다. 특히 갤럭시 버즈 라이브 등 블루투스 헤드셋을 핀 마이크처럼 사용해 소음이 심한 환경에서 동영상을 촬영할 때 선명한 오디오를 녹음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의 경우 1억800만 화소를 지원하며, 갤럭시 노트20는 64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해 부분 캡처 후 확대를 해도 선명함을 유지한다.

이어, 광학 기술과 인공지능(AI) 기반의 슈퍼 레졸루션 줌 기능을 결합함으로써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와 갤럭시 노트20는 각각 최대 50배와 30배까지 줌 촬영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데스크탑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덱스(Samsung DeX)는 무선 연결을 지원한다. 별도의 액세서리 없이 무선으로 스마트 TV 화면과 갤럭시 노트20를 삼성 덱스로 연결해 각각의 화면에 다른 앱을 실행한 뒤 두 개의 화면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매일경제

삼성 갤럭시 노트20 [사진 제공 :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 노트20는 최신 모바일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5G와 와이파이6를 지원한다.

특히,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는 갤럭시 노트 최초로 초당 120개의 화면을 보여주는 120Hz 주사율의 다이내믹 AMOLED 2X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사용자가 어떤 콘텐츠를 보더라도 더욱 매끄럽고 부드러운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 콘텐츠에 따라 자동으로 화면 주사율이 조정돼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렸다.

갤럭시 노트20와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는 각각 4300mAh와 45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25W 고속 충전을 지원해 30분이면 50% 이상 충전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UWB 기술을 활용한 파일 공유 기능을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에 담았다. 여러 개의 파일을 바로 전송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UWB 기술에 증강현실(AR) 기술을 접목해 사물을 정확하게 찾는 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스마트폰을 디지털 열쇠로 이용해 건물이나 현관문을 여는 등 활용 분야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갤럭시 노트20는 오는 21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국내에서는 이달 7일부터 갤럭시 노트20와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를 사전 판매해 21일 공식 출시한다.

갤럭시 노트20의 색상은 미스틱 브론즈, 미스틱 그레이, 미스틱 블루, 미스틱 레드, 미스틱 핑크 색상이다.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는 미스틱 브론즈, 미스틱 블랙, 미스틱 화이트 색상으로 출시된다.

[배윤경 기자 bykj@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