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4750 1092020080561924750 02 0208002 6.1.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6638476000 1596639198000

[날씨] 모레까지 경기 내륙·영서 최고 300mm 이상 호우

글자크기

[앵커]

이번에는 기상센터 연결해 기상 상황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강아랑 캐스터, 먼저 강수 현황부터 정리해주시죠.

[답변]

현재 비가 내리는 지역을 볼 수 있는 레이더 영상입니다.

인천 등 수도권 서부와 지리산 부근 지역에 시간당 10~15mm의 다소 강한 비가 내리고 있고,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은 산발적으로 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해상에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이 보이죠.

이 비구름대가 우리나라 쪽으로 다가오고 있는데요.

이 비구름이 내륙으로 들어와 잠시 후 새벽부터 중부와 호남에 많은 양의 비를 뿌리겠습니다.

[앵커]

서해상에 강한 비구름이 발달한 이유는 태풍이 남긴 수증기 때문이라고요?

[답변]

네, 태풍이 변한 저기압이 많은 수증기를 머금은 채 다가왔습니다.

이 저기압이 장마전선과 결합하며 강한 비구름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때문에, 오늘 밤부터 내일 낮까지 중부와 호남에 또다시 시간당 50~10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남 서부과 제주 산간에도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내리겠습니다.

또 영남 지역도 내일 낮동안 시간당 최고 100mm의 폭우가 쏟아지겠습니다.

모레까지 예상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도에 100~200mm, 경기 내륙과 강원 영서 많은 곳은 최고 300mm 이상입니다.

또 동서간의 큰 기압 차로 전국에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겠습니다.

대부분 지역에 강풍 예비 특보도 내려져 있는데요.

강한 비바람으로 인한 피해 없도록 조심하셔야겠습니다.

바람 때문에 해상의 물결도 전 해상에서 최고 4~5m로 거세게 일겠습니다.

기상 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