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4902 0022020080661924902 01 01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39726000 1596664839000

이해찬, 거래소 출동…뉴딜펀드 밀어붙이기

글자크기

“민간자금 16조이상 끌어오겠다”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뉴딜 펀드 현장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뉴딜 펀드 띄우기를 시작했다. “개인뿐 아니라 연기금, 기관투자자 모두에게 좋은 ‘1석 3조’ 펀드”(홍성국 민주당 의원)라는 메시지를 강조하려는 의도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현장간담회를 열고 민간 참여를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인사말에서 “(한국형 뉴딜 사업에) 2025년까지 약 160조원이 투자될 거라고 보는데 상당 부분은 정부 재정이지만, 민간 부분에서도 10% 가까이 투자를 하는 구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임기 말 중점 사업들에 뉴딜 펀드로 민간 자금 16조원 이상을 끌어오겠다는 것이다.

이날 비공개 토론에서는 뉴딜 펀드에 대한 몇 가지 의문이 제기됐다고 한다. 전례 없는 형태의 관제 인프라 펀드인데, 현재까지 알려진 ‘원금 보장, 연 3%대 수익률’을 어떻게 실현할 수 있을지가 논의의 핵심이었다. 김동욱 한국경영자총협회 본부장은 “인프라 사업이란 게 한두 해에 끝나는 게 아니다. 5년, 10년씩 가고 그 기간에 계속 수익이 나야 하는데 지금처럼 시중 유동성이 큰 상황이 유지될지 등을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퇴직연금 같은 국민 다수의 저축성 재원이 (뉴딜 펀드에) 투자될 수 있도록 규정을 개정하겠다”(윤관석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는 당·정의 구상이 위험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간담회에서는 뉴딜 펀드의 구체적 투자처도 일부 공개됐다. ‘코로케이션 데이터 센터 인프라 펀드’와 ‘5G 통신 3사 공동 네트워크 인프라 펀드’ 등 디지털 뉴딜 관련 투자 사업이다.

심새롬·김홍범 기자 saero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